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0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8-05 16:09:19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22년07월11일 15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용인세브란스,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구현할 '유전체 연구실' 오픈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지니너스와 협력, '정밀의료 기초 환경 조성‥연구 역량 확보'

[보건타임즈]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지니너스와 협력해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를 구현할 유전체 연구실을 지난 7일 오픈했다. (좌측 사진 왼쪽부터 용인세브란스 김은경 2부원장, 최동훈 병원장,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

정밀의료(Precision Medicine)는 유전체 정보와 생물학적 특성 등 환자 개개인의 종합적인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질병의 예방과 치료를 제공하는 개인 맞춤형 의료를 의미한다.

정밀의료는 각 환자에게 최적화된 의료를 서비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래 의료의 핵심으로 손꼽히며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용인세브란스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유전체 연구실 오픈식엔 최동훈 병원장을 비롯한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직원과 박웅양 대표 등 지니너스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유전체 연구실 운영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와 융합한 환자 유전체 분석,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정밀의료 구현을 위한 기초 환경을 조성, 이와 연계한 연구 역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최동훈 병원장은 "유전체 연구실을 통해 유전자, 환경, 생활습관 등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해 질병을 예방·진단, 유전적 특성에 따른 맞춤형 치료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연구실 오픈을 시작으로 정밀의학의 발전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으며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유전체 연구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환자 개개인별로 적절한 시점에 알맞은 치료하는 것을 목표로 정밀의학의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빅데이터 시대에 임상자료-유전체 통합 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은 필수적이라는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용인세브란스병원 역시 스마트병원으로서 강점을 살려 디지털 전환을 기반으로 환자 개인의 생활 환경, 생활습관과 관련된 데이터를 축적, 활용하려 시도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유전체 연구실 오픈에 참여한 지니너스는 국내 최초로 암 유전체 분석과 맞춤 항암제를 선별하는 임상 시퀀싱 플랫폼을 상용화한 바 있으며, 활발한 연구개발을 통해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더욱 편리하고 정확한 의료를 서비스하는 데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한양대병원, 지난 12일 '통...
원자력병원, '권역별호스피...
이대목동병원, 30일 ‘장기...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
내 주변에 숨겨진 환경 유...
이전기사 :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서부건강증진의원' 개원 (2022-07-01 17:41:03)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 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