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0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8-05 16:09:19
뉴스홈 > 클릭!핫이슈 > 시끌벅적
2022년07월04일 18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의·양의·치의·간호 참여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 필요
한의협, '한의사 치과의사, 간호사' 완전배제된 채, '양의사로 위원회' 구성 문제

성명서 "국가적 재난 상황의 감염병 창궐 시에 한의와 양의가 따로 있을 수 없다"
한의 등 모든 의료인 직역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 '시정조치'해야 마땅

[보건타임즈] 한의계가 한의·양의·치의·간호 각 직역이 참여하는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의 발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최근 성명서를 통해 한의사와 치과의사, 간호사가 완전히 배제된 채, 오로지 양의사 일변도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가 꾸려진 것에 강한 유감을 나타내며, 이에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면서 이같이 밝표했다.

한의협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말로는 '다양한 분야 전문가의 집단지성'이란 달콤한 말로 운을 띄우면서 실제로는 양의사들로만 위원회를 구성함으로써 국가 방역 시스템이 특정 직역의 독단과 독선에 휘둘릴 수 있는 위험을 스스로 자초하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양의사들이 다른 의료인들과 모든 국민이 C19 극복에 힘을 합쳐 노력하는 와중에 자신들의 경제적 이득을 위해 과도한 수가보상을 요구하는 행태를 보임으로써 국민과 언론의 질타를 받았던 전례는 이 같은 우려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더욱이 대한민국의 한의사들은 감염병예방법 등 법적, 제도적으로 감염병에 대한 진단과 치료의 주체임에도 불구, 극도로 양의사에 편중된 정책을 추진하는 방역당국에 의해 의료인으로서 정당한 역할을 침해당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불구, 지금도 한의사들은 다수의 코로나 환자들을 치료하며 감염병 극복을 위해 묵묵히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게 한의협의 설명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에 단 한 명의 위원조차 한의계에 배정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는 정부가 자신의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며 한의 치료를 받는 국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이라고 비판했다.

한의협은 "국가의 보건의료정책이 당연히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며, 코로나19 사태에서 얻은 교훈처럼 국가적 재난 상황의 감염병 창궐 시에 한의와 양의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이번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 선정과 같은 엉터리 편파 행정에 질병관리청장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해야 하는 것은 물론 한의를 비롯한 모든 의료인 직역이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적인 시정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시끌벅적섹션 목록으로
급여 삭제된 ’관상동맥CT...
대개협, 문 케어 저지에 나...
의료계 임총 ‘충돌’‥결...
한의계, ‘뿔났다’‥노환...
초경상담은 성적수치심 유...
다음기사 : 위해논란 휩쌓인 샴푸염색 성분 THB '소비자단체' 주관 위해 평가 (2022-07-05 17:05:27)
이전기사 : 피부과醫, 심평원에 '실손 보험사 업무 위탁하는 법안' 절대 반대 (2022-05-31 12:56:5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급성기 뇌졸중 9차 적정성 평가 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