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0월0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1:42:2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2년06월29일 14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동경희대병원, 코로나 후유증 검진 프로그램 신설
폐부터 뇌신경, 심장, 심혈관까지 후유증 나타나기 쉬운 곳에 초점

[보건타임즈] 45세 A씨는 올해 3월에 코로나에 확진된 후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완치 판정을 받은 후에도 몸이 무기력하고, 여기저기 쑤시고, 머리가 맑지 않아 마치 안개가 낀 것 같이 멍한 증상이 발생했다. 병원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일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성완)은 코로나 확진 후 후유증을 검사하고 관리하기 위한 검진프로그램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주로 폐에 영향을 주지만, 감염 후에는 뇌신경, 심장, 혈관 등 다양한 다른 장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 증상이 워낙 비특이적이고 다양한 장기에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외래 진료를 받게 되면 여러 과를 전전하게 될 수 있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후 나타날 수 있는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을 한 번에 확인하기 위한 검진 프로그램을 새로 개발했다. 
 
이번에 신설한 코로나 후유증 검진 프로그램은 폐 섬유화를 확인할 수 있는 저선량 폐CT 검사와 심장과 심혈관 등 후유증이 나타나기 쉬운 장기도 함께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심전도, 심장초음파, 관상동맥CT(조영)검사가 포함되어 있어, 코로나 후유증으로 나타날 수 있는 주요 후유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확진 후 최소 12주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 (일명 ‘롱코비드’)로 정의하고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감염자 개인마다 다르지만 1~2주 정도 심하게 증상(인후통, 발열, 기침 등)을 보인 후, 짧게는 4주 길게는 12주 이상 후유증을 보이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피로, 근육통, 관절통, 근력 약화, 운동성 호흡곤란, 기침, 저산소증, 운동능력감소, 혈전색전증, 흉통, 두근거림, 두통, 멍함, 우울증, 불안, 수면장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탈모 등이 있다. 
 
차재명 강동경희대병원 건강증진센터장은 “코로나가 완치되었더라도, 다양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코로나 후유증 검진프로그램을 통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체크하고 관리받으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계명대 동산의료원 해외의...
경희의료원,“제1회 후마니...
김영주 교수, 조산 위험성 ...
갑상선 암, 이제 '인공지능...
경희대병원, 직업환경의학...
다음기사 : 중앙대병원 의료진, 정신신체의학회 학술상·우수 전공의상 수상 (2022-06-29 16:27:56)
이전기사 : 가톨릭대 의과대학, 성남시와 손잡고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2022-06-29 11:22:45)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ge-dependent associations of body mas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