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7월0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18:26:31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22년06월17일 17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용인세브란스, C19 후유증 치료 '롱코비드 클리닉' 오픈
진단명으론 설명 안 되는 증상 '전문적 검사와 다학제 진료 후유증 환자' 집중 치료

[보건타임즈]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지난 16일 C19 감염 이후 발생하는 후유증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롱코비드 클리닉(사진)'을 오픈했다.

세계보건기구 WHO의 정의에 따르면 롱코비드는 코로나 19에 감염됐거나 확진됐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적어도 2개월, 평균 3개월 동안 다른 진단명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증상을 겪는 것을 말한다.
이 증상을 포스트 코비드 컨디션, 포스트 코비드 증후군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롱코비드는 대개 코로나 19의 회복 기간을 넘어 몇 주 혹은 몇 달에 걸쳐 후유증이 지속되는 특징을 보인다.

WHO는 롱코비드의 주요 증상으로 피로감, 숨 가쁨, 수면장애, 이명, 인지장애(브레인포그)를 비롯해 일상 활동에 영향을 주는 기타 증상들을 제시한 바 있다.
이외에 연구에 따라 기침, 근육통, 흉통, 후각·미각 상실, 우울·불안, 발열 등이 보고되고 있다.
롱코비드 의심 징후가 나타나면 발현 증상에 따른 전문적인 검사가 권장된다.

새롭게 문을 연 용인세브란스병원 롱코비드 클리닉은 혈액검사, X-Ray, CT, 자율신경계 검사, 폐 기능 검사 등을 통해 전문적으로 롱코비드를 진단, 원인을 파악해 집중, 치료한다.

필요시엔 심장내과,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등 유관 임상과와 다학제 협진, 환자들이 최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롱코비드 클리닉 정동혁(가정의학과) 교수는 "C19로 입은 폐렴, 저산소증, 심근염 등의 심각한 신체 손상은 일반적인 검사로도 확인할 수 있지만, 롱 코비드는 기존의 검사로 진단하기에는 한계를 지닌다"며 "롱코비드 클리닉은 이러한 환자들에게 정확한 진단과 전문적인 치료를 할 수 있다는 특장점을 지니며 롱코비드가 의심될 경우 클리닉에 내원해 진료받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인하대병원, 2일 '부정맥 ...
GC녹십자, '美 신규 혈액원...
동국대일산병원, ‘신생아 ...
고대구로병원, '장기이식센...
국립중앙의료원, '연구중심...
다음기사 : 건국대병원 이동원 교수, 국내 최초 반월연골판 이식 클리닉 개설 (2022-06-20 17:17:51)
이전기사 : 농심, 비건 레스토랑 'Forest Kitchen' 오픈 (2022-05-25 18:14:21)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linical Deterion and Lun Funcion Chang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