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1월2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16:26:39
뉴스홈 > 한의/한방 > 생약
2021년12월16일 14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아열대성 생약 자원 연구·관리 기반' 강화
16일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아열대성, 온대성, 고산성 생약 관리

[보건타임즈] 식약처가 아열대성, 온대성, 고산성 생약 자원의 연구·관리 기반을 강화한다. (사진 투시도)

식약처는 16일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 준공함으로써 아열대성, 온대성, 고산성 생약 자원의 연구·관리 기반을 강화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로써 옥천, 양구센터와 함께 아열대성, 온대성, 고산성 생약 자원을 총체적이면서 체계적으로 관리가 가능해졌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식약처는 현재 한약재의 품질관리 기준이 되는 표준 생약을 확보, 각국의 생물자원 주권을 인정하는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대응하기 위해 옥천과 양구에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나고야의정서는 유전자원에 대한 접근·이용, 이익공유에 생물다양성협약의 부속서로 우리나라는 2017년에 비준했다.

이번에 서귀포시 돈내코로 260에 총사업비 247억 원을 들여 사업 기간 4년 동안 서귀포시 돈내코로 260에 연 면적 6,717㎡, 부지 46,882㎡의 규모로 건축된 제주센터엔 아열대성 생약 자원을 재배하는 '재배장'과 '온실', 생약 표본을 보존·연구하는 '연구동', 표본 전시·체험 활동을 위한 '전시동'이 들어선다.

식약처는 내년 하반기에 계획대로 전시관을 개관하면 생약 자원 관리의 중요성을 국민과 소통할 수 있도록 표본 전시, 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제주센터 건립이 생약 자원의 주권을 확보하는 동시에 아열대성 생약의 연구와 과학적 품질관리 체계 구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규제과학을 기반으로 안전하면서 품질이 좋은 한약(생약) 제품을 국민께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약섹션 목록으로
식약처, '아열대성 생약 자...
이전기사 : 한국산 한약재 3조원대 ‘日한방시장’ 공략 (2011-07-05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The nasal symbiont Staphylococcus specie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