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12-03 17:26:22
뉴스홈 > 건강보험
2021년10월26일 12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내년부터 암 질환 적정성 평가영역 '수술→진료 전반' 확대
보건복지부·심평원 '현행 수술환자 과정 중심→암 진료영역 전반 성과 중심' 개편

암 진단부터 말기 암까지 '암 환자 생애 전(全) 주기 의료서비스 질 향상' 유도

[보건타임즈] 내년부터 2주기 대장암, 위암, 폐암의 적정성 평가를 현행 수술환자 과정 중심 평가에서 암 진료영역 전반의 성과 중심 평가(도식, 자료보기)로 개편, 시행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그간의 암의 적정성 평가를 수술환자 대상으로 해왔으나 내년부터 항암·방사선치료 환자와 말기 암 환자로 평가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암 적정성 평가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기존의 수술 전 정밀 검사 시행률, 병리 보고서 기록 충실 비율 같은 진료 수행 과정과 관련된 지표는 대폭 삭제하는 것을 비롯해 수술사망률, 합병증 등 진료 성과와 직접 연결되는 결과지표를 신설, 개선했다.

이에 따라 2주기 평가는 대장암, 위암, 폐암 평가부터 시행하며 2022년 1월에서 12월까지 암 치료(수술, 항암 화학요법, 방사선치료)를 시행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적정성 평가를 한다.

대장암은 총 14개(평가지표 10개, 모니터링 지표 4개), 위암은 총 15개(평가지표 11개, 모니터링 지표 4개), 폐암은 총 12개(평가지표 8개, 모니터링 지표 4개) 지표를 평가한다.

이를 위해 지표개발 과정에서 병원을 찾은 환자·보호자를 상대로 1대1 면담 설문조사를 하는 등 국민이 임상현장에서 원하는 사항을 파악했다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2주기 암 적정성 평가지표는 향후 신규평가를 쉽게 도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암에 적용할 공통지표와 암 항목별 치료 특성을 살린 특이지표로 구분했다.

대장암, 위암, 폐암에 모두 공통으로 적용되는 지표는 총 12개(평가지표 8개, 모니터링 지표 4개)이며 주요 개정 내용은 이렇다.

첫째 초기 단계의 진단과 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 암 확진 후 30일 이내 수술받은 환자의 비율을 신설, 다양한 암 치료 기술 중 환자특성에 맞는 최적의 치료를 선택하기 위해 ▲ 외과 전문의를 위, 대장 등 세부분과전문의로 세분화하는 것은 물론 전문과목 추가 등 전문인력 구성 여부 ▲ 암 환자 대상 다학제 진료비율을 평가한다.

두 번째 수술 치료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 30일 이내에서 90일 이내로 변경한 수술사망률 ▲ 수술 후 퇴원 30일 이내 재입원율 평가 ▲ 중증환자 치료를 많이 하는 병원의 평가 부담을 보완하기 위해 수술환자 중 중증환자 비율을 추가한다.

이와 함께 수술·항암·방사선과 같은 암 치료과정의 이해와 합병증 예방 등 자가관리를 위한 ▲ 암 환자 교육상담 실시율을 신설한다.

세 번째 말기 암 환자의 지표도 신설된다.
말기 암 환자의 과도한 치료를 지양, 편안한 임종을 준비하는 등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 암 환자 사망 전 중환자실 입원율 ▲ 암 환자 사망 전 항암 화학요법 실시율 ▲ 암 환자 호스피스 상담률을 신설, 모니터링한다.

네 번째 1주기 평가지표 중 지속해서 평가가 필요한 지표로서 ▲ 입원일수 장기도 지표(LI) ▲ 입원진료비 고가도 지표(CI)를 지속 평가한다.

암별 특이지표는 대장암과 위암에서 1주기 지표 중 지속 평가가 필요한 지표로 구성되며, 폐암에는 특이지표가 없다.

다섯째 대장암의 특이지표는 정확한 암 병기 확인을 위해 시행하는 ▲ 국소 림프절 절제와 검사율과 수술 후 재발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적절한 시기에 항암제를 투여했는지를 확인하는 ▲수술 후 8주 이내 권고된 보조 항암 화학요법 실시율을 평가한다.

여섯째 위암의 특이지표는 내시경 절제술 후 완전절제를 확인하기 위한 ▲ 내시경 절제술 치료 내용 기록 충실 비율과 내시경 절제술 후 불완전 절제 또는 전이 가능성이 큰 경우에 위절제술을 시행했는지 확인하는 ▲ 불완전 내시경 절제술 후 추가 위절제술 실시율, 수술 후 재발 위험을 낮추기 위한 ▲ 수술 후 8주 이내 권고된 보조 항암 화학요법 실시율을 평가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여름철 7, 8월 ‘알레르기...
건보공단, 2022년 7월 '2단...
ADHD 환자 2003년에 비해 2...
건보공단, 비만, 흡연, 음...
한국BMS, '남녀고용평등 우...
다음기사 : 결핵 환자, 진단·관리 분야서 '의료서비스 질' 향상 꾸준 (2021-10-28 13:59:04)
이전기사 : 올해 동네 의원까지 국민 관심 '비급여 진료비' 상세공개 (2021-09-28 14:00:57)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논문) Obesity and sleep mismatch between weekend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