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9-17 19:09:40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21년08월03일 14시3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코로나 19 현장 속 치매 환자와 화투 맞추는 간호사 '감동'
간호협회 공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 출품작‥그림으로 마음 치료

[보건타임즈] 음압병동에 홀로 격리된 90대 치매 코로나 확진 할머니를 위해 방호복을 입은 채 화투로 그림 맞추기 하는 간호사들의 따듯한 사랑이 담긴 사진 한 장이 국민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이 사진은 올해 대한간호협회가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것이다. 

작년 8월 1일 서울의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 음압병상에 코로나에 확진된 박모(93) 할머니가 입원했다. 요양원에서 감염돼 코로나 전담병원인 이 병원으로 이송된 할머니는 고열로 기운이 뚝 떨어진 중등도 치매 상태였다.  

코로나 병동에 배치된 10여 명의 간호사들은 할머니가 병실 침대를 꺼리고 낙상 위험이 있어 병실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았다.

다른 입원환자들과 달리 고령인 할머니는 격리병실에서 적적해하고 힘들어 했다. 재활치료 간호 경험이 있던 한 간호사가 치매 환자용 그림 치료를 제안했다. 화투를 이용한 꽃그림 맞추기와 색연필로 색칠하기였다.

양소연(33) 간호사는 “치매에 보호자도 없이 홀로 병실에 계시는 게 너무 위험해 보였고, 입원 이튿날부터 놀이 시간을 만들었다”고 했다. 사진 속의 주인공인 간호사 이수련(29)씨는 “격리병상에서 환자가 말을 나눌 사람은 간호사 밖에 없잖아요. 계속 졸기만 하는 할머니를 깨우고 달래 기운을 차리게 하는 방법이 없을지 궁리한 결과였어요”라고 말했다.

할머니는 그림그리기 내내 졸기도 했지만, 이씨 등 간호사 10여 명은 서로 돌아가면서 그림 치료를 멈추지 않았다. 할머니의 식사 챙기기부터 기저귀 갈아주기 등 어려움의 연속이었다.

간호사들은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주선해주고, 가족들은 “곧 퇴원하니 기운 차리고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고 할머니를 위로했다. 할머니는 보름간 이 병원에서 입원해 코로나 중등도에서 경증으로 바뀌면서 ‘음성’판정을 받고 보름만에 퇴원했다.

간호사 경력 7년차인 이씨는 “코로나 환자들을 돌보는 것은 저도 감염될까 두렵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환자들을 안심하게 배려하고, 잘 치료받고 퇴원하시도록 돌봐주는 것밖에 없어요”라고 말했다.

이씨는 코로나 병동에서 가장 가슴 아팠던 순간에 대해 “입원 환자 중 3명이 사망하셨어요. 손 한번 잡아보지도 못하고 유리창 너머로 가족들과 이별하는 광경”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대...
전문간호사제, “업무 범위...
간호사 없는 노인요양시설 ...
간협 신경림 회장, 신종 코...
간호협회, ‘간호사 캐릭터...
다음기사 : 간협, 광복절 맞아 '독립운동가 간호사 74인' 발간 (2021-08-12 14:13:06)
이전기사 : 지친 간호사 위한 ‘특별유급휴가제’ 도입 필요 (2021-07-26 18:00:51)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논문) Hypofractionated volumetric-modulated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