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8-05 15:55:0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1년07월21일 14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아산병원, ‘서울시립대 생활치료센터’ 운영 재가동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21일(수)부터 본격 개소, 의료진 10여 명 투입·520병상 운영

[보건타임즈] 서울아산병원(병원장 박승일)이 코로나19 국가적 위기사태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립대기숙사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재가동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서울아산병원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서 ‘서울시립대기숙사 생활치료센터’를 21일(수)부터 본격적으로 개소했다.  

이곳에는 서울아산병원 의사 3명, 간호사 5명, 방사선사 1명, 진료지원 3명 등 총 10여 명의 의료진이 파견되어 520개의 병상을 운영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 환자들의 상황에 따라 필요시 추가 의료 인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가 파견 단장을 맡아 의료지원을 총괄하고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시까지 무증상 및 경증환자의 모니터링과 관리, 치료를 전담하게 된다.

‘서울시립대기숙사 생활치료센터’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올해 2월 19일까지 52일간 서울시와 서울아산병원이 성공리에 운영을 마쳤던 곳이다. 운영 기간 동안 총 377명이 입소해 344명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 후 자택으로 복귀했으며, 의료진의 신속한 대처로 15명의 응급환자들이 중증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았다.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흉부외과 교수)은 “이번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통해 무증상 및 경증 확진자들이 중증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무사히 완치되어 자택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서울아산병원 격리병상에서 치료 받는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중앙대의료원-서울대병원 ...
이화의료원 최첨단 128 채...
환우들 위한 작은 음악회
서울대병원, '중증 어린이 ...
세브란스, 62세 남성, 뇌사...
다음기사 : 뇌 손상하는 뇌경색, '인공지능 기반 흉부 X-ray 분석' 통해 찾는다 (2021-07-21 16:41:57)
이전기사 : 한동수 한양대구리병원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2021-07-21 11:19:21)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논문) Development and validation of th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