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2 17:52:41
뉴스홈 > 클릭!핫이슈 > 시끌벅적
2021년05월31일 15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프로포폴 안전사용 기준 벗어난 처방 '의사 89명'에 서면 경고
식약처, 사전알리미 2단계 조치‥시행 이후 '의사 수 478명→101명' 79% 급감

처방 건수 '3,815건→1,371건' 64% 줄었다
서면 경고에도 처방 행태 개선되지 않을 땐 '현장감시 행정처분 등' 제재

[보건타임즈] 프로포폴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나 처방한 의사 89명에 서면 경고가 내려졌다.
이 조치에도 개선되지 않을 땐 현장감시를 통해 행정처분(마약류 취급업무 정지) 등 제재를 받게 된다.

이 경고는 지난 2월 24일 프로포폴의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나 처방․사용한 의사 478명에 1단계 사전알리미 정보를 안내한 후 2개월간 처방‧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2단계로 추가 조치한 것이다.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프로포폴의 적정 사용과 오남용 방지를 위해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의 처방 정보 분석 결과 ▲전신마취 수술·시술과 진단 이외 사용 ▲ 간단한 시술·진단에 월 1회 이상 초과 투여 ▲ 최대 허가용량 초과 투약 프로포폴의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난 처방‧사용을 지속한 의사 89명에 이 같은 조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알리는 프로포폴 안전사용 기준의 목적은 오남용 가능성이 큰 약물임을 항상 인식, 전신마취·진정 등 간단한 시술과 진단에 사용하는 프로포폴 투약 횟수를 월 1회, 초과하지 않게 적정량을 처방·투약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사전알리미는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 정보를 분석,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다.
이 제도는 작년 12월 식욕억제제를 시작으로 올해 2월 프로포폴, 3월 졸피뎀 순으로 시행 중이다.

이를 통해 의료용 마약류의 안전사용 기준 준수율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2월 사전알리미 1단계로 처방 투약한 정보를 제공 후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나 프로포폴을 처방·사용하는 의사 수는 전문가의 검토 결과 처방 사유의 타당성이 인정된 12명을 뺀 478명에서 101명, 처방 건수는 3,815건에서 1,371건으로 64% 급감했다.

식약처는 이번 2단계 서면 경고 조치에도 불구,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난 처방 행태가 개선되지 않을 때는 현장감시를 벌여 행정처분(마약류 취급업무 정지) 등 제재할 계획입니다.

식약처는 내년까지 사전알리미 대상 성분을 전체 의료용 마약류까지 확대(표 참조), 국민이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없이 안심하면서 투약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국민 건강을 지키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시끌벅적섹션 목록으로
醫-政 DRG협 분과위원 배분...
협력병원 교수, ‘교원자...
천연물 의약품 인체에 ‘무...
의협, 문 케어와 전면전 선...
의협 “삼일제약, 리베이트...
다음기사 : 수술실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법안소위' 통과 (2021-08-23 17:21:43)
이전기사 : 한약업계 '보건복지부 현실성 없는 한약재 공급방안' 절대 반대 (2021-05-27 18:10:4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Sprayable hydrogel with optical mRNA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