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5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5-11 19:01:01
뉴스홈 > 포토 > 만평 > editorial&comment
2021년04월30일 10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건보 일산병원, 37주 이전 '출생 미숙아와 저체중아' 증가
문제는 정상아보다 따라잡기 성장에 실패하는 사례많다‥대부분 '의료급여 계층'

미숙아와 저체중아 성장 양상에 '정책 개선' 제언
정인혁 교수 연구팀, 영유아 검진 시 '추가 영양 교육과 질환 검사' 병행 강조
질병 '조기발견과 치료' 우선‥사회 의료비용 부담 줄일 필요 있다

[보건타임즈] 우리나라의 연간 출생아 수는 점차 줄어들고 있지만, 출산 나이의 상승, 산과적 질환의 진단과 치료 기술의 발달로 재태 기간 37주 이전에 출생하는 미숙아의 비율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의 2018년 인구 동향조사에 따르면 전체 출생아 중 미숙아 출생은 2008년 5.5%에서 2018년 7.8%, 저체중아(부당경량아)은 1998년 3.5%, 2008년 4.9%에서 2018년 6.2%로 20년간 각각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인혁 교수(사진)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4년 출생한 아이들을 최대 8년까지 관찰한 영유아 검진 자료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청구된 자료를 활용, 우리나라 미숙아와 부당 경량아의 따라잡기 성장 유무, 3세경 저신장과 과체중 여부에 따른 성장 패턴을 분석, 연관된 임상적 예후를 연구했다.

이 결과, 미숙아와 저체중아는 정상아보다 따라잡기 성장에 실패하는 사례가 많았다.

또 3세를 기준으로 잡아 뇌전증, 뇌성마비, 발달지연, 지적장애, 언어장애, 주의력결핍, 과잉 행동 장애 등의 신경 발달 질환과 비만, 2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의 대사 질환의 이환율이 상승, 4세부터 8세까지의 모든 연령대에서 의료 이용과 의료비용 지출이 높았다.

특히 따라잡기 성장을 실패엔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의료급여 계층에서 많이 나타나며 다태아이거나 거주지역이 대도시보다는 소도시, 시골로 갈수록 더 많이 나타났다.

이 연구책임자 정인혁 교수는 "현재 시행하는 영유아 검진에서 모든 환아에 기본 영양 교육은 이뤄지고 있으나 미숙아, 부당경량아 혹은 3세경 저신장와 과체중 환아들의 추가 영양 교육과 우려되는 성장 발달 질환 혹은 대사 질환에 검사가 병행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정 교수는 "저소득층에 속하는 의료급여 군에서 미숙아, 부당경량아, 3세경 저신장 혹은 과체중 아이가 관찰된다면 이러한 검사에 대한 의료비 지출을 보조, 질병을 조기에 발견해 서둘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사회의 의료비용 부담을 줄이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editorial&comment섹션 목록으로
창조적 변화와 도전으로 글...
로봇 수술, 부갑상선 혈관 ...
(신년사) 정의화 국회의장 ...
[신년사 6]선진 일류국가...
건보 일산병원, '수면 무호...
이전기사 : 상급종합과 국립 특성화병원 'C19 백신' 접종 두번째 시작 (2021-03-08 15:32:55)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논문) Surgical Merits of Open, Laparoscopic,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