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4월1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4-17 12:31:22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1년04월01일 18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AZ 백신 '21만 명분 모레' 도착‥3주 밀렸던 분량
C19 예방접종추진단 '코백스, 화이자 백신 '6월 말' 추가 15만 명분 공급'

화이자 백신 300만 명분 직거래 통해 '2분기'에 들여온다
'4월 50만 명분, 5월 87만5천 명분, 6월 162만5천 명분' 나눠 들어온다

[보건타임즈]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1만6천 명분(43만2천 회 접종분)이 3일 오후 2시 55분께 항공편으로 국내에 들여온다.[사진 예방접종(질병청 이미지 캡처)]

이 AZ백신은 애초 지난달 말 도착하기로 돼 있었으나 수급 불안 등으로 4월 셋째 주로 3주 뒤로 밀렸다가 다시 앞당겨진 15만 명 접종 분량이다.

C19 예방접종추진단은 1일 "코백스가 4월 중순쯤 백신이 도착할 것이라고 통보해왔으나, 계약 등 늦어지게 원인으로 지목된 조달과 관련한 행정절차 등이 조속히 마무리됨으로써 앞당겨 국내에 공급하게 됐다"며 다만 3일 국내에 들어올 물량은 당초 계획됐던 34만5천 명분(69만 회분)보다는 12만9천 명분이 줄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백스가 공급하기로 했던 나머지 화이자 백신 14만8천500명분(29만7천 회분)은 6월 말께나 국내로 들여올 것으로 보인다.

추진단은 "코백스가 한국에 배정한 화이자 백신 29만7만 회분은 6월 말에 공급될 계획"이라며 "원래 할당받은 화이자 물량 41만4만 회분 가운데 지난 2월 26일 도착한 11만7만 회분을 뺀 잔여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또 화이자와 AZ사가 2분기에 우리 정부와 직거래하는 백신의 인도 일정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화이자와 직거래하는 백신 물량은 총 300만 명분(600만 회분)이며 2분기 중 4월에 50만 명분(100만 회분), 5월엔 87만5천 명분(175만 회분), 6월에는 162만5천 명분(325만 회분)으로 나눠, 들여온다.

AZ사와 직거래 2분기에 들여올 물량은 350만 명분(700만 회분)이다.
이 가운데 5월에 100만 명분(200만 회분), 한 달 뒤 6월에 250만 명분(500만 회분)으로 각각 나눠 국내에 들어온다.

이로써 현재까지 국내에 들어왔거나 구체적으로 인도될 일정이 잡힌 백신은 총 총 806만1천 명분이다.
이와 함께 아직은 구체적으로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으나 코백스가 4∼5월에 보내기로 한 AZ백신 70만5천 명분을 합치면 모두 876만6천 명분이다.

한국 계약상 확보한 C19 백신 '총 7천900만 명분'
코백스 통해 '1천만 명분', 각 백신社와 '6천900만 명분' 계약

우선 정부는 상반기에 1천200만 명에게 최소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정부가 이러한 목표치를 채우려면 얀센과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이 2분기에 일부 들어와야 하지만, 이들 3개사로부터 2분기 구체적인 공급일정이 확정됐다는 통보를 받지 못한 데다 나오지 않아 늦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유는 전 세계 각 국가가 C19 백신 물량을 먼저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3개사의 생산력에 한계를 드러내서다.

현재 한국정부가 계약상 확보한 백신은 총 7천900만 명분으로 코백스를 통해 1천만 명분, 개별 제약사와는 직거래를 조건으로 6천900만 명분을 계약한 상태다.
이중 C19 예방백신 제약사의 물량은 각각 AZ 1천만 명분, 화이자 1천300만 명분, 얀센 600만 명분, 모더나 2천만 명분, 노바백스 2천만 명분이다.

C19 백신 3개사 생산력에 한계 '공급일정' 더 늦어질 듯
수급 위해 5개 부처와 청 참여하는 '범정부 백신 도입 TF' 가동

문제는 C19 발병국이 백신을 먼저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3개사의 생산력에 한계를 보여 계약 분량의 공급이 계약일정보다 늦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가 범부처 역량을 동원해 C19 백신 수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같은 날 보건복지부는 "코로나 19 백신 예방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기 위해선 백신 수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 복지부, 질병관리청, 식약처,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등 5개 부처와 청이 참여하는 '범정부 백신 도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가동한다고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부처의 역할도 정해졌다.
복지부는 백신 도입 총괄 업무를 맡으며 질병청은 실무를 지원하며 식약처는 C19 백신의 신속 허가와 출하 승인, 산업통상부는 원료 수급, 외교부는 국제협력 지원 업무를 각각 담당하며 이들 부처의 처·청장, 차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여기에 백신 수급 상황을 점검, 신속하게 대응할 실무 조직도 꾸린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을 가동해 각 부처의 국장급 공무원 간 논의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TF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백신 도입 사무국도 신설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알아야 할 슬기로운 '코로...
보건복지부, 9일 ‘메르스 ...
의사국시 재수생, 과연 대...
‘중국산 냉동번데기’ 유...
의약품 리베이트 파헤칠 전...
다음기사 : 마스크 미착용 등 핵심방역수칙 위반 '무관용 엄벌' (2021-04-02 14:50:28)
이전기사 : 식약처, 2차 자문 통해 'C19 백신 얀센 주' 예방효과 검증 (2021-04-01 17:08:46)
상급종합과 국...
상급종합과 국립 ...
상급종합병원도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자료) 최근 5년 간 '무릎관절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