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5월08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05-07 19:54:01
뉴스홈 > 기관/단체 > 간무협
2021년02월24일 16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무협, 정부의 코로나19 수당 차별 개선 요구
간호조무사 상당수 코로나19 수당서 제외‥업무 사기 하락

[보건타임즈]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코로나19 대응에 모두가 함께 노력하고 있는데 특정 인력에 대해서만 수당을 더 준다는 것은 부당하다며 차별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23일 ‘제3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를 열어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간호사 야간간호료를 기존 수가 대비 3배 인상하기로 했다.

복지부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업무가 늘어난 간호사에 대해 적절한 보상으로 사기를 진작시키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하지만 간무협은 복지부가 특정 인력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러한 차별적 수당 지급은 또 다른 간호인력의 사기를 떨어뜨리며, 나아가 보건의료 현장의 갈등을 유발하는 원인이라며 수당 차별 개선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 병동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는 간호사와 함께 간호업무를 수행하고 있음에도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에 근무하는 간호인력에게 지급하는 일 5만원의 간호수당과 코로나19 환자 진료 시 지급하는 야간간호관리료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상황이다.

실제로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러한 간호인력 간 수당차별 개선을 요구하는 코로나19 병동 근무 간호조무사가 청원글을 게시하기도했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코로나19 대응 인력 간 보상 차별적 대우에 대한 불만과 이슈는 사회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현장 인력 간 수당 차이에 대한 불만, 간호조무사에 대한 수당지급 배제 등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차별적 대우가 만연하다”고 현 상황을 질타했다.

홍 회장은 “정부에서 코로나19 대응 인력에 대한 응원과 격려를 하되 특정 집단이 아닌 모두를 살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업무 범위에 따른 차이는 두되 차별을 조장하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금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 차별없는 세상을 만들고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으로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정부 의지가 제대로 실현되길 바란다”라고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처우와 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무협섹션 목록으로
간무협, 간호조무사 요구 ...
간무협, 간호조무사 자격신...
간무협, 민생당과 간호조무...
간무협, 홍옥녀 현 회장 연...
간무협 홍옥녀 회장, 비대...
다음기사 : 간무협,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2년 연속 수행 (2021-03-05 16:59:47)
이전기사 : 간무협 홍옥녀 회장, 청와대 앞 코로나업무수당차별 시위 격려 (2021-02-16 18:21:29)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논문) Are Heated Tobacco Product Users Les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