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1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3-12-11 17:45:42
뉴스홈 > 의료
2021년02월02일 16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녹내장, 성인 10명 중 7명 '완치 불가' 모른다
김안과병원, 43.5% '완치되는 줄' 착각‥26.2% '완치 불가' 몰랐다

실명 질환으로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임' 정확히 알지 못했다
유영철 녹내장 센터장 "3대 실명유발 질환 중 손꼽히는 중증 안질환"
"'소리 없는 시력 도둑'이라 불릴 만큼 녹내장 환자 90% 의식하지 못한 만성질환"

[보건타임즈] 녹내장은 흔히 알려진 안과 질환이지만 단지 많이 들어만 봤을 뿐 성인 10명 중 7명은 수술 등으로 치료받으면 완치되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거나 완치가 어렵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녹내장이 시력을 상실할 수 있는 3대 안과 질환이지만 실명에 이르지 않게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임에 불구, 성인 10명 가운데 무려 7명은 잘 못 알거나 아예 몰라 정확한 정보 안내가 필요해 보인다.

김안과병원이 국내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의 43.5%가 녹내장을 수술로 치료할 수 있는 안과 질환으로 착각, 잘못 아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이들 가운데 26.2%가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으며 30.3%만 완치가 안 되는 질환으로 정확히 아는 것에 그쳤다.

반면 녹내장을 안다는 이들이 89.1%로 매우 높지만, 상대적으로 치료결과에 대해선 잘 몰랐다.

이들의 연령대 조사결과를 들여다보면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이상에서 각각 31.0%, 41.4%, 47.8%, 45.4%, 41.9%가 녹내장이 완치할 수 있는 안과 질환으로 잘못 알거나 착각했다.
이를 통해 눈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 할 40대는 자신의 나이 때 이후부터 눈의 노화가 시작돼 안질환의 발병률이 높아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20~30대와 비교, 중증 안질환의 이해도에서 별다른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

김안과병원 녹내장 센터장 유영철 전문의는 "녹내장은 진행성 시신경질환으로 완치가 불가하며 상태가 더 나빠져 악화하지 않도록 평생 관리해야 하는 안과 질환"이라면서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유발 질환 중의 하나로 꼽히는 중증 안질환이며, '소리 없는 시력 도둑'이라 불릴 만큼 녹내장 환자의 90%가 의식하지 못한 채 시신경이 파괴되는 만성질환"이라고 강조했다.

녹내장의 원인은 개인의 시신경이 견딜 수 없는 높은 안압이다.
즉 높은 안압으로 시신경이 손상을 입게 되면서 통증 없이 시야가 서서히 좁아져 시력을 잃게 되는 질환이다.
문제는 환자가 악화되는 증상을 느끼기 어렵다는 게 유 전문의의 설명이다.
녹내장에 의한 시각 증상을 느껴 병원에 내원했을 때는 이미 치료 시기를 놓친 사례가 많아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녹내장의 치료 목적은 시신경 손상이 악화하지 않도록 안압조절을 통해 남아있는 시 기능을 보존하는 것에 있다.
고혈압 환자가 혈압을 관리하듯 녹내장 환자도 평생 안약을 매일 점안, 안압을 조절하는 관리가 필요하다.
너무 늦지 않게 일찍 발견해 안압 관리를 잘하면 정상인과 다름없는 생활을 할 수 있다.

녹내장 수술치료는 약물치료와 레이저 치료에도 안압이 조절되지 않을 때 마지막으로 시도하는 치료법이다.
특히 수술은 눈의 구조를 변화시켜 안압을 조절해 다른 방법의 치료보다 합병증이 많다.
이 때문에 약물이나 레이저 치료로 안압조절이 원활하면 굳이 수술할 필요가 없다.

유 전문의는 "녹내장은 익히 들어 막연히 잘 안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이번에 김안과병원이 전국의 성인을 상대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를 벌인 결과 이 안과 질환의 특성을 제대로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드문 것으로 드러났다"며, "평생 치료, 관리해야 할 만성 안질환인 데다 조기에 증상을 알아차리기 쉽지 않아 모든 국민이 녹내장을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노력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섹션 목록으로
잦은 음주, 심방세동 발생 ...
이대서울병원, 보구녀관 설...
인하대병원 ‘600병상 신관...
특정 유형의 승모판막 역류...
인제대 일산백병원, ‘헌혈...
다음기사 : 전문의시험 1차 합격률, 응시자 대비 '98.34%' (2021-02-04 14:32:42)
이전기사 : 제주한라병원, '파이퍼웨버크리스찬' IVIG 치료 효과 첫 확인 (2021-01-28 18:23:5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