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7월0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18:26:31
뉴스홈 > 새책
2020년07월24일 14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서울대병원 오흥권 교수 '의과대학 인문학 수업' 도서 출간
문학과 예술 통해 환자를 질병의 숙주가 아닌 온전한 인격체로 이해하는 과정

치매, 암과 같은 주제부터 안락사와 존엄사 등 윤리적·사회적 주제를 인문학적 차원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책

[보건타임즈]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오흥권 교수가 권시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생과 함께 영화와 문학으로 배우는 의학 이야기 '의과대학 인문학 수업'(홍익출판 미디어그룹, 230P)을 출간했다.

이 책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 개설된 '내러티브 의학'이라는 교양과목을 통해 몇 년 간 의대생들이 함께 느끼고 나눈 것들이 담겨 있는 책이다.

 ‘2019년 서울의대 교육상’을 수상할 정도로 의대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서울의대 인기 교양강의로 불리고 있는 이 수업은, 환자를 질병의 숙주가 아닌 하나의 온전한 인격체로 이해하는 인간적 접근법을 시도하고 있다.

이 책 「의과대학 인문학 수업」은 ‘좋은 의사는 인간에 대한 이해가 먼저’라는 지론으로 학생들을 가르쳐온 오흥권 교수가 강좌에서 다루었던 19편의 영화를 통해 바라본 질병과 인간에 대한 인문적 담론을 담고 있다.

첫 번째로 등장하는 영화 ‘언노운 걸’을 통해 유럽 난민사태와 보건체계를 바라보고, ‘사랑의 기적’과 ‘스틸 앨리스’ 영화로 치매와 자살에 대한 주제를, 제 77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밀리언 달러 베이비’ 영화를 통해서는 안락사와 존엄사가 어떠한 가치를 가지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그 밖에도 영화 ‘겟 아웃’을 인종차별 문제에서 나아가 뇌 이식에 대한 장면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며 생명윤리의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재조명 받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을 통해 감염병과 백신 개발에 대한 내용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끔 하고 있다.

이처럼 이 책은 치매, 감염병, 암과 같은 주제들부터 시작해 난민의 보건체계, 안락사와 존엄사, 앞으로 가속화될지 모르는 인구 자연감소 등에 대하여 단지 의학적 지식으로만 접근하는 것이 아닌, 윤리적·사회적으로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지 인문학적 차원에서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저자 오흥권 교수는 “좋은 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폭넓은 의학 지식과 함께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자를 기계적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사려 깊고 균형 잡힌 사고를 하는 온전한 의사가 세상에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오 교수는 “그런 면에서 예술과 글의 힘은 매우 위대하고, 이 책이 인간의 생명을 다루는 의료진에게 앞으로 어떤 의사로 살아가야 할지를 깊이 있게 생각해볼 수 있게끔 하는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새책섹션 목록으로
심장병 환자 위한 길라잡이...
명의가 쓴 ‘건강하세요’ ...
심봉석 교수 저서 '남자는 ...
‘우리 아이 야뇨증과 변비...
이규완 교수, ‘노화방지의...
다음기사 :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개정판 출간 (2020-07-27 19:32:52)
이전기사 : 高大 한창수 교수, 외상과 치유·성장에 대한 서적 발간 (2020-07-16 15:03: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linical Deterion and Lun Funcion Chang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