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1월2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7:17:09
뉴스홈 > 제약 > 신물질·개발
2016년08월29일 16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미코젠, 세계 최초 발효법 세파계 항생제 제조기술개발 성공
'7-ACA 생산 전공정 발효, 혁신적인 세파계 항생제 생산 실현'

특수효소 전문기업인 아미코젠(대표 신용철)이 세파계 항생제의 핵심 중간체인 7-ACA (Aminocephalosporanic acid)을 상업적 수준으로 직접 생산하는 미생물 균주를 세계 최초로 개발, 이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아미코젠은 항생제를 생산시 여러 단계의 화학합성 공정을 효소(생물촉매)를 사용하는 환경 친화적인 제조공정으로 대체함으로써 화학합성 공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과 비용을 감소시킴은 물론 높은 품질의 항생제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개발해 왔다.

그 결과 세계 최초 cephalosporin C(CPC)를 7-ACA로 한 번에 생산하는 기술(7-ACA 생산용 1단계 효소, CX 효소)을 개발해 산업화에 성공한 바 있다. 현

재까지 세파계 항생제 제조 관련해 아미코젠의 1단계 CX 기술 보다 더 진보한 기술이 산업적으로 성공한 사례는 없었으며, 아미코젠이 이번에 발효법에 의해 직접 7-ACA를 상업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함으로 또 한번 혁신기술을 이뤘다고 밝혔다. 

아미코젠이 신규 개발한 기술은 미생물이 생산한 CPC에서 CX효소를 이용해 7-ACA를 생산하는 기존 기술과는 달리 재조합 미생물에서 발효를 통해 직접 7-ACA를 생산하는 기술(DX 기술)로서 생산공정, 수율, 가격 경쟁력은 물론 점차 강화되는 환경규제도 극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다.

아미코젠의 연구개발 담당자는 “DX 기술은 중국의 7-ACA 시장뿐 아니라 나아가 세파계 항생제 시장을 DX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으로 양분시킴으로써 시장에 큰 격변을 가져올 것이다. 이번 기술개발로 아미코젠은 기존의 7-ACA 1단계 효소사업에서 7-ACA 사업으로 전환함으로써 그 동안 진행해온 그린API 사업(화학합성이 아닌 친환경적인 바이오기술로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사업)의 성공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물질·개발섹션 목록으로
SIS면역학연구센터, 신생 ...
송현수 교수, 내성균에 효...
일동제약, '장 건강 측정 ...
일양약품, 일라프라졸 식약...
신신제약, 와이바이오로직...
다음기사 : 동아ST-스웨덴 비악티카社 '후성유전학 차세대 항암제' 개발 (2016-10-26 20:41:34)
이전기사 : 휴온스, '아토피 피부염 신약 개발' 정부과제에 선정 (2016-06-30 17:56:33)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ive application of corpus calloso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