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2월0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17:35:31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5년06월04일 10시4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댕기머리 75개 품목’ 제조방식 위반 적발
55개는 ‘제조방법 미준수’ 20개는 ‘품질시험검사 일부 누락’

‘위반품목에 제조와 광고업무 정지’ 처분

두리화장품이 제조 판매해온 ‘댕기머리진기현샴푸액’ 등 75개 품목이 약사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이중 55개는 제조방법 미 준수, 20개는 품질시험검사 일부 누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두리화장품은 한방샴푸에 들어가는 한약재를 따로따로 달여 추출한 약효 성분을 주원료로 사용한다고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한 번에 섞어 달이는 '혼합 추출'을 했다는 불법 제조 의혹을 사왔다.

식약처(김승희 처장) 대전지방청은 “이에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두리화장품(주)을 상대로 집중 조사를 벌인 결과, 75개 품목에게서 허가당시 신고한 제조방식을 어긴 사실을 확인했다”며 “약사법 위반혐의로 행정처분 절차를 거쳐 ‘위반품목에 제조와 광고업무 정지’ 처분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댕기머리진기현샴푸액’ 등 55개 품목은 제조과정에서 각각의 첨가제를 개별 추출하도록 정해진 제조방법을 준수하지 않은 채 혼합·추출했으며, 이들 제품의 제조·품질관리 기록서도 허위로 조작, 작성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품목의 주성분은 ‘아연피리치온·살리실산·덱스판테놀’ 등으로 ‘탈모방지, 모발의 굵기 증가’ 등의 효능효과가 있는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게다가 두리화장품은 이들 제품 중 ‘댕기머리진기현샴푸액’와 ‘댕기머리진기현프리미엄샴푸액’의 원료를 TV홈쇼핑에서 지금껏 사실과 다르게 거짓으로 광고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식약청은 또 ‘댕기머리생모크리닉두피토닉액’ 등 20개 품목 제조에 사용하는 첨가제의 품질시험에서 일부 시험항목이 누락된 사실을 새로 찾아냈다.

조사결과 첨가제는 사용량이 약 0.1%내지 10%정도로안전성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제조법 미준수 위반 품목 목록

품질검사 누락 품목 목록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경인청, 머리털난다 살빠진...
코로나 19 '개인용품과 보...
동영상 강의료 ‘리베이트 ...
식약처, '식품 용기 제조기...
식약처, 남양유업 불가리스...
다음기사 : 메르스 병원명단 ‘또 오류’ (2015-06-08 15:56:10)
이전기사 : 국내 3차 감염자 발생에 ‘메르스 공포’ 확산 (2015-06-02 16:18:1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 decrease in the incidence of encepha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