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14년11월07일 07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1만 여 간호사, 한목소리 간호법 제정 ‘촉구’
간호정책선포식 열고 7대 중점과제 채택

대한간호협회는 11월 6일 오후 1시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14 간호정책 선포식’을 열고 1만 여 간호사들이 모여  한 목소리로 간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또 환자안전과 적정의료비를 실현할 수 있는 선진국형 보건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7대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이날 대한간호협회가 채택한 7대 중점과제는 ▲보호자가 필요 없는 포괄간호서비스 제도 성공적 정착 방안 ▲환자안전을 위한 간호관리료 차등제 개선 방안 ▲초고령사회, 간호서비스 개선을 위한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개선 ▲‘고등교육법 일부 개정안’을 통한 의료인 양성 교육기관의 평가·인증제도 도입 ▲‘지역보건법’ 개정으로 보건소장과 보건의료원장의 임용에 대한 형평성 실현 ▲요양병원 당직의료인에 대한 유권해석 철회 및 간호인력 기준 강화 ▲치료가 아닌 예방을 중심으로, 금연에 대한 건강보험급여화 추진 등이다.

김옥수 간호협회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한국 간호는 2011년 간호교육 학제 4년 일원화로 국제사회에서 표준이자 모범으로 우뚝 섰으나 아직도 세계 80여 개 국가에서 법제화되어 있는 간호법은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하고 “세계 보건의료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고 우리나라 역시 노인인구 및 노인의료비 증가속도가 건강보험재정을 위협하고 있는 만큼 간호법 제정은 선진국형 보건의료체계와 건강보험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어 “1951년 국민의료법 제정 이후 간호사 업무는 단 한 번도 개정되지 않았다”면서 “그동안 우리나라는 세계 최빈국에서 10대 경제대국으로 발전했고 의료부문 역시 의료기술의 발달과 전문의료인력의 발전 등 눈부신 성장을 했으며 건강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욕구도 크게 증가했으나 간호 관련 법과 제도는 63년 전과 같은 것이 우리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또 “현 의료법은 의료기관 중심의 의료행위만을 규정하고 있으나 현대사회는 병원중심이 아닌 환자중심의 법과 제도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미 OECD국가들은 질병예방과 만성질환 관리를 위해 지역사회로 직접 대상자를 찾아가는 보건의료서비스 체계를 확립하고 있다”고 말한 뒤 “우리나라도 급변하는 보건의료 수요에 적합한 선진국형 보건의료체계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간호법은 직역 간의 역할과 책을 법제화하며 질병예방과 만성질환 관리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것이며 환자에게 안전하며 비용-효율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적정의료비를 실현해 건강보험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하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32만 간호사를 대표해 참석한 1만 여 명의 간호사들이 기립해 김옥수 대한간호협회장의 선창에 따라 ‘간호, 보건의료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도하라’를 외치며 간호법 제정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와 함께 ‘2015 서울 세계간호사대회’의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될 수 있도록 조직위원회 출범식도 진행됐다.

출범식은 환영사, 출범 선언, 추진경과보고, 주디스 섀미언 국제간호협의회(ICN) 회장 등의 격려 메시지 순서로 진행됐다.

출범식에서 신경림 조직위원장(국회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국민 건강과 국가발전에 주역이 되겠다는 지난 100년 여년의 원칙과 소신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조직력과 리더십, 그리고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지난 2010년, 2015 서울 세계간호사대회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면서 “이는 한국 간호 100년 역사의 저력과 간호사들의 뜨거운 성원,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가 어우러져 만들어 낸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신 조직위원장은 “한국 간호사는 이제, 2015 서울 세계간호사대회 개최를 통해 지금까지의 양적 성장이 아닌 질적 성장을 통하여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미래 보건의료 환경변화를 주도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하고 “‘2015 서울 세계간호사대회’가 간호뿐 아니라 한국 역사의 한 획을 긋는 매우가 의미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주문했다.

식후 행사로 열린 축하공연에서는 부가킹즈(바비킴+간디)와 아이언 등의 가수팀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선포식에는 여야 국회의원 30여 명과 장옥주 보건복지부 차관 등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간호사들을 격려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간협, 제88회 정기 대의원...
간협, 의협과 간호법 제정 ...
간호학회 단체 “간호돌봄...
대한민국 간호사들, ‘제5...
커뮤니티 케어 토대 마련 ...
다음기사 : 간협, 간호대학생 진로설명회 '성료' (2014-11-24 18:18:14)
이전기사 : 간호사·간호대학생 1만여 명 ‘간호법 제정’ 촉구 (2014-11-04 16:50:03)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