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6월0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3-06-08 18:41:3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4년04월15일 18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품위생법 위반 ‘건포류 제조·소분업체 23곳’ 무더기 적발
식약처, 해수부(수품원), 지자체 합동 단속‥‘위생-원산지표시’ 점검

건포류 제조업체 23곳(명단= ☞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397554758-100.pdf)이 허가당국에 소분 판매 등 등록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로 무더기 적발됐다.

식약처(처장 정승)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원장 엄기두), 시·도지자체와 함께 지난 3월 12일부터 3월 25일까지 건포류(오징어 진미채, 쥐치포, 명태포 등) 제조·가공업체 51곳을 대상으로합동 기획 감시를 벌여 유통기간 미표시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3곳을 적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건포류 제조․소분업체를 대상으로 허용이외에 첨가물 사용, 비위생적 제조․가공, 원산지 변조 행위 등을 집중 점검, 국민에게 안전한 건포류를 제공하기 위해 해수부, 지자체 등 범정부 합동으로 실시됐다.

이들 업체는 ▲무등록 식품 제조 소분(2개소) ▲유통기한(미표시·경과·연장) 식품 보관·사용(5개소)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7개소) ▲원료수불부·생산일지 등 미작성(8개소) ▲기타(1개소)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앞으로 해수부(수품원)·시도와 함께 부처 간의 협업을 강화하면서 건포류 제조업체의 위생 상태를 개선토록 하거나 안전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에게는 불법 행위를 목격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무허가·신고 손소독제 제...
스트라우만, 독일 ‘친수성...
국민 떨게하는 위해폭로, ...
건보공단, 진료비 부당청구...
‘발기부전치료제 섞은 불...
다음기사 : '세월호 참사' 구호지원 나간 복지부직원 모난 행태에 화살 (2014-04-23 08:45:16)
이전기사 : 수출국에 반송된 ‘건식 밀수 수입판매업자’ 적발 (2014-04-14 12:42:52)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