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5 16:30:36
뉴스홈 > 의학회 > 비뇨기
2013년11월27일 18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40대 이상 성인남성, 비만할수록 전립선도 비대
대한비뇨기과학회, 9년간 13개 전국 대학병원 40대 남성 전립선 크기 분석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한상원,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교수)가 2004년부터 2012년까지 9년간 전국 13개 대학병원에서 40세 이상 성인남성 4,719명 중 2회 이상 경직장초음파를 받은 사람들의 의무 기록자료를 분석한 결과, BMI 수치가 높은 사람은 전립선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BMI(Body Mass Index, 체질량지수)는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값을말하는데, 성인 남성의 경우 키의 변동이 없으므로 몸무게가 증가하면 BMI 값이 증가하게 된다.
 
조사에 참여한 4,719명의 평균 BMI는 24.5, 평균 전립선 크기는 28.4cc로, 과체중 및 전립선 비대증이 나타나기 시작한 상태였다.

그런데 BMI가 20 미만인 남성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25.6cc였으며 30을 초과한 고도비만남성의 경우는 30.3cc로, BMI가 높은 사람일 수록 전립선의 크기가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BMI 20이하 남성과 30이상 남성의 평균 전립선 크기 차이는 18.3%로, 이는 나이와 상관없는 결과였다.
 
이 결과에 따르면 BMI가 1 증가 할 때마다 전립선 크기는 0.5cc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체격을 가진 40대 남성(키 171cm, 몸무게 72kg, BMI 24.5)의 체중이 3kg 증가하면 BMI가 1 증가 해 전립선크기가 0.5cc 증가 할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 BMI에 따른 전립선 크기
   

한편 이번 연구에서는 2회 이상 경직장초음파를 받은 사람들의 전립선 크기 변화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령에 따른 전립선 크기 변화도 분석됐다. 그 결과, 연령이 10세 증가할 때 마다 전립선 크기는 4.1cc가 커질 것으로 예측되어, 전립선비대증에는 ‘시간이 약’이 아니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연령대별 전립선의 평균 크기도 측정되었는데, 40대의 전립선 평균 크기는 23.4cc, 50대 평균 크기는 27.1cc, 60대 평균 크기는 32.9cc, 70대 평균 크기는 35.9cc로, 70대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40대의 평균 전립선 크기보다 약 53% 더 컸다. 조사 대상의 평균 전립선 크기가 일반인의 평균보다 더 높은 점을 감안하더라도, 연령 증가에 따른 전립선 크기 증가 추세를 보여주는 결과다.
 
                                                                                                                 ♦ 연령에 따른 전립선 크기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 요도와 방광을 압박해 배뇨장애가 생길 수 있다. 만약 ▲소변줄기가 약해지고 가늘고 자꾸 끊겨서 나오거나, ▲소변을 봐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거나, ▲소변을 볼 때 힘을 줘야 하거나 한참 기다려야 나오는 전립선비대증 3대 증상이 있다면 자신의 전립선 건강을 의심 해봐야 한다.
 
또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배뇨장애 증상을 ‘시간이 약’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면 배뇨증상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요도와 방광에 지속적인 압박이 가해져 기능을 약화시키고, 급성요폐를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증상을 느끼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 하는 것이 좋다.

급성요폐는 갑자기 소변을 볼 수 없어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 하복부 통증이 심해지는 증상으로, 상태가 지속되면 방광근육의 수축력이 소실돼 치료 후에도 방광기능이 회복되지 않거나 신장이 커져 신장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의 크기가 점차 커지는 진행성 질환이므로 이를 완전히 예방하기는 쉽지가 않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듯 과체중은 이를 가속화 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꾸준히 체중을 관리하고 전립선비대증에 따른 증상을 인식해 그에 맞는 관리·치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한비뇨기과학회 홍보이사 이형래교수(강동경희대병원 비뇨기과)는 “지난 9년간의 건강검진 데이터 조사를 통해 한국인의 전립선 크기 변화를 추적한 결과 비만할수록, 나이가 들수록 전립선도 커진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립선비대증은 40대 이상 남성이라면 누구나 해당되는 질환인 만큼 관심을 갖고 꾸준한 관리와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줄이는 4가지 Tip>
1. 걱정하고 긴장하면 소변을 더 자주 보게 된다. 규칙적인 운동과 명상으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좋다.
2. 소변을 볼 때 방광이 완전히 비워질 때까지 천천히 기다리는 것이 좋다. 하루 중 화장실 가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
3. 복용하는 약에 따라 처방이 달라 질 수도 있고, 일부 약은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심화시킬 수 있으므로 진료를 볼 때 의사에게 현재 복용하고 있는 모든 약에 대해 알려주는 것이 좋다.
4. 저녁시간에는 물 종류, 특히 이뇨작용으로 소변을 많이 보게 만드는 카페인이나 술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비뇨기섹션 목록으로
대한비뇨기초음파학회, '대...
한국 성인 男 4명중 1명이...
세계로 도약하는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비뇨기...
전립선 최신지견 한자리에
다음기사 : ‘대한비뇨기과학회 통합학술대회’ 19~20일 대구 개최 (2014-04-16 14:12:34)
이전기사 : 비뇨기과교수가 전하는 청바지와 방광에 얽힌 ‘불편한 진실’ (2013-11-01 11:24:25)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