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1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의학회 > 종양 > 폐암
2007년11월13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코미디언 이용식씨, 폐암퇴치 홍보대사 위촉

사진 오른쪽 박찬일 대한폐암학회 회장, 왼쪽 탤런트 이용식씨
대한폐암학회(회장 박찬일)가 폐암퇴치의 날을 맞아 코미디언 이용식 씨를 폐암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고 이주일 씨가 폐암으로 사망한 이후, 국내에서는 한 동안 금연열풍이 일어난 바 있으며 이용식씨는 2002년 폐암으로 사망한 이주일 씨의 뜻을 이어 받아 연예계의 금연 전도사로 활약해 왔다.

지난 12일 폐암 홍보 대사의 임명장을 받은 이용식 씨는 “이주일 선배님이 폐암으로 투병하는 것을 직접 지켜보면서 질환의 무서운 위력과 현실적인 한계를 실감했다. 이주일 선배님은 감기 증상을 의심해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 판정을 받고 투병 의지를 불태웠으나, 암의 발견이 너무 늦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고 말하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폐암의 심각성을 실감하고, 폐암의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은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고 덧붙였다.

폐암은 우리나라에서 인구 10만 명 당 28.4명이 사망하는 암 사망원인 1위의 질환이지만, 암이 상당히 진행할 때까지도 증상이 거의 없고 진행이 빨라 조기 발견이 어려운 한계가 있다. 폐암은 1기 또는 2기에 발견하면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높고, 1기에 발견한다면 완치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대한폐암학회에서 실시한 2007년 폐암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폐암 환자 중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 환자는 10명 중 3명 정도에 불과했다.

대한폐암학회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1만 5천 여명의 폐암 환자가 발생하지만, 상당수가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 병원을 찾는다. 그러나 이런 무서운 폐암도 제대로 알고,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완치될 수 있다”며 조기발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폐암섹션 목록으로
국립암센터, 폐암 5년 극복...
화순전남대병원 김영철 교...
코미디언 이용식씨, 폐암퇴...
폐암수술환자 5년 생존율 ...
대한폐암학회, 첫 연수강좌...
다음기사 : 사망원인 1위 폐암 국가적 관심 절실 (2008-11-25 00:00:00)
이전기사 : 여성 폐암사망률 10년새 1.5배 (2007-11-12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