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3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3-21 18:06:27
뉴스홈 > 의학회 > 비뇨기
2013년06월20일 11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비뇨기과학회·배뇨장애요실금학회,‘ 화장실 SOS’ 무료 앱 배포
화장실 자주 가는 과민성 방광 등 배뇨장애질환 환자들에 유용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한상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회장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가 외출 시 어디서나 가까운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는 ‘화장실 SOS’ 모바일 앱을 무료로 정식 배포한다.
 
제작 총괄을 맡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기획이사 김대경 교수(대전 을지대학병원 비뇨기과)는 “익숙하지 않은 장소에서 급하게 대소변이 마려울 때 화장실을 찾지 못해 당황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갑자기 소변이 마려운 증상이 자주 나타나는 요실금, 과민성 방광 등의 배뇨장애질환 환자의 경우 그야말로 SOS를 보내야 하는 상황으로 발전하는데,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제 7회 골드리본캠페인을 맞아  ‘화장실 SOS’가 제작 되었다.”고 말했다.
 
‘화장실 SOS’는 스마트 폰의 위치기반 서비스를 이용해 현 위치에서 반경 25m~5km 이내에 있는 공중·개방 화장실을 어디서나 쉽게 찾아 주는 모바일 앱이다.

제주도를 포함한 16개 광역시 및 도 단위로 각각 앱이 제작되어 대도시뿐만 아니라 읍?면 단위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화장실 SOS’는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또한 안드로이드 폰에서는 ‘Play 스토어’, 아이폰에서는 ‘앱 스토어’를 통해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검색창에 ‘화장실 SOS’를 입력하거나 ‘화장실 인천’과 같이 ‘화장실 지역 명칭’으로 입력하여도 쉽게 찾을 수 있다.
 
프로그램 구동 속도를 높여 화장실 검색 대기 시간을 최소화했고, 검색된 화장실이 개방되어 있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을 경우 제작자에게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피드백 기능도 갖추고 있다.

또 화장실 에티켓 벨소리 기능과 학회 홈페이지 바로 가기, 다양한 비뇨기 건강 상식 정보들도 제공돼 유용함을 더했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회장 이규성 교수는 “배뇨장애 질환자의 경우 외출 시 갑작스런 요절박 증상이 나타날까 걱정해 외출을 기피하는 환자들이 매우 많다.”면서 “화장실 SOS 앱을 통해 환자들이 더 이상 화장실문제로 외출을 꺼리는 일이 없도록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을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비뇨기섹션 목록으로
남성건강지수 바로알기…5...
고대구로병원 윤덕기, 박재...
“배뇨장애요실금학회 역할...
김선옥 교수, 기초의학분야...
비뇨기과학회, 글로벌화 본...
다음기사 : 60세 이상 요실금 환자 43%, “성생활에 불만” (2013-07-05 14:15:47)
이전기사 : 고령 방광암 환자, 소장을 이용한 인공방광대치술 각광 (2013-06-03 10:27:54)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2023~2027년 제4차 응급의료 기본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