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2월2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1:42:09
뉴스홈 > 제약
2012년04월1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국약품, 암 조기진단 기술 연구개발 가속화

안국약품(대표 어진)은 지난 13일,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내에 ‘안국약품 바이오진단연구소’를 확장·이전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안국약품은 지난 2009년부터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진단사업을 선정하고 투자 및 연구개발을 시작하여, 2011년 서울아산병원 교육연구관 내에 ‘바이오진단연구소’를 개소하였으며, 바이오진단 분야의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제품의 상업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아산생명과학연구원으로 연구소를 확장·이전하였다.

이날 개소식에는 어 진 사장과 AG CnTech 조용현 전무 등 안국약품 임직원을 비롯하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관계자 및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서울아산병원 교수진이 참석하여 축하의 자리를 함께했다.

어 진 사장은 인사말에서 안국약품과 서울아산병원은 연구개발 기술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상호간에 협력하여 최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안국약품이 추진하는 진단사업 분야의 원천 기술은 앞으로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보급될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 안국약품 ‘바이오진단연구소’는 다중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암 조기진단 기술 개발을 첫 번째 목표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난소암 조기진단 사업’은 지난 2009년 지식경제부의 “강원광역경제권 선도사업”에 선정되었고, 지난해는 지식경제부의 “사업화 연계기술 개발사업(R&BD) 중 글로벌 공동형 개발사업”에 선정되었으며, 벤처캐피탈로부터의 투자도 유치함으로써, 난소암 조기 진단 기술의 우수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정부와 투자기관으로부터 인정받고 있다.

또한, 서울아산병원의 “아산-다나파버 암 유전체 연구” 및 “선도형 암 연구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새로운 진단기술 개발 역량을 쌓고 있으며, 국내 최대 암환자 샘플과 임상학적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여 바이오진단 제품의 상업화를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케토톱, 9년 연속 브랜드 ...
코오롱생과 인보사-케이 11...
삼일제약, 2020년 중견기업...
한미약품, ‘몬테리진’ 출...
대웅제약 나보타, 글로벌 ...
다음기사 : 한국 먼디파마, 지속성 진통 패취 ‘노스판’ 출시 (2012-04-18 00:00:00)
이전기사 : 바이엘 헬스케어, 세계 혈우병 날 맞아 환자 격려 등 (2012-04-17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