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의학회 > 비뇨기
2011년05월27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비뇨기관 여성전문의의 여성과 소아에 특화 인식 활동 필요
학술대회서 간담회 진행

2011년도 대한비뇨기과학회 통합학술대회(KUCE 2011)에서 전국의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가 한 자리에 모인 간담회가 열렸다.

지난달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로서 느끼는 진료시의 어려움과 강점, 그리고 향후 발전 방향이 논의하고 진료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가 진행됐다.

국내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는 모두 24명.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의 가장 고민은 환자의 망설임과 편견이다. 현재 비뇨기과에서는 소아, 여성, 성기능, 종양 등 다양한 분야가 연구되고 있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주로 남성의학과로 여겨져 왔던 것이 사실이다. 여성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요실금, 방광염 등의 여성 비뇨기 관련 질환 환자도 대부분 산부인과를 찾고 있는 반면, 젊은 남성 환자는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에게 진료받기를 꺼려하는 것. 심지어 증상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하지 않아 진료 자체를 하지 못한 경우도 있다고 하소연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들은 인턴을 마치고 비뇨기과를 선택 할 때부터 주위의 편견으로 인해 반대를 겪은 경우가 많았고(50%), 남자 비뇨기과 전문의에 비해 불확실한 미래(36.3%), 여의사의 수가 적어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27.2%)을 수련 기간 중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꼽았다.

그러나 이 날 간담회에서는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만이 가질 수 있는 강점도 논의됐다. 소아, 여성 환자를 진료 할 때 남자 전문의 보다 여성 전문의를 더욱 편하게 여겨 쉽게 접근할 수 있다거나, 세심하고 꼼꼼한 업무처리, 여성 특유의 친화력으로 환자, 보호자와의 친밀감 형성이 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화여대목동병원 비뇨기과 윤하나 교수는 "앞으로 소아, 여성 등 다양한 환자들이 비뇨기과를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정보를 널리 알리고,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들이 강점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비뇨기과학회 정문기 회장(양산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학회 차원에서도 여성 비뇨기과의 편견을 불식하는 홍보 활동을 전개 할 예정이라며 후배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들이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선배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비뇨기섹션 목록으로
55세 이상 남 100명 중 3.2...
전립선 최신지견 한자리에
성 의학 대가들, 서울로 집...
비뇨기과학회, “의학학회 ...
제5회 화이자 해외 논문 학...
다음기사 : 치료 미루다간 전립선비대증 ‘악화’ (2013-05-08 14:57:08)
이전기사 : 골드만 비뇨기과 입원실 확충 (2010-11-22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