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1월2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11-28 17:17:09
뉴스홈 > 의료기기 > 유통
2011년04월19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디지털병원 수출, 전 세계 공급요청 쇄도

한국형 디지털병원의 수출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조짐이다.
 
지난 3월 설립된 디지털병원 수출조합(이사장 이민화, 이하 수출조합)은 19일 기자 간담회를 갖고 동남아의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중남미의 ALBA 지역연합과 페루, 아중동권의 알제리와 이라크 등에 디지털병원 수출을 위한 공식협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출조합은 이들 국가 중 페루 군병원 구조 변경과 리마시 종합대학내 의과대학 부속병원 신 설건 그리고 필리핀 남서부 대학병원 신 설건, 알제리 정부병원 신축, 이라크 재건본부 등은 그 나라의 공식요청으로, 성사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조합에 따르면 앙골라의 디지털 건강진단센터, 베트남의 북부 종합병원신축 프로젝트, 말레이시아 HIS 프로젝트와 라오스의 국립종합병원 신축 프로젝트, 캄보디아의 디지털 안과병원 프로젝트는 물론 터키 보건부 협력 프로젝트와 쿠바 등 ALBA국가로부터 디지털 이동병원 공급요청이 다수 접수되고 있다.
 
수출조합은 또 패키지 형태의 병원과 함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디지털 이동병원, 디지털 건강진단센터, 디지털 안과 등의 특화모델 수출도 착수, 일부 동남아 국가, 중남미 국가와 협의가 상당히 진척되고 있다고 전했다.
수출조합은 통합물류시스템도 동남아 국가의 공식 제안을 받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화 이사장은 “최근 쇄도하는 요청은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잠재수요가 수출조합의 결성과 함께 표면화되기 시작한 것에 불과하며, 이를 대한민국 의료산업이 차별화된 경쟁우위를 갖고 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하고 디지털병원 수출은 1인당 진료비를 최소화하는 비용효율적 병원이다”라고 소개했다.

이 이사장은 “쇄도하는 요청을 소화하기 위한 대안으로 조합회원사의 개별 역량을 융합하는 플랫폼 구축에 주력하겠다”며, 그 일환으로 상반기 중 매주 수요일에 디지털 병원 세미나 계획을 발표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경민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유통섹션 목록으로
루트로닉, '당당한 피부 UC...
보령A&D메디칼, 기능성 강...
이지메디컴, 재고 없는 병...
필립스전자, 음파전동칫솔 ...
휴온스 물광주사 열풍에 ‘...
다음기사 : '프로시스 PRP' 국내 영업 ‘본격’ (2011-05-21 00:00:00)
이전기사 : 필립스전자, 음파전동칫솔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 (2010-09-07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ive application of corpus calloso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