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그래픽뉴스
2011년02월0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폐렴 입원환자중 56%가 50대이상, 10세미만 어린아이도 30% 차지
전남대병원 8년간 폐렴 입원환자분석자료

갑자기 찾아온 추위 때문에 감기나 천식, 기관지염 등 많은 질병들이 유행하는 시기이다. 이러한 감기나 기관지염의 합병증으로 생기기 쉬운 질병이 폐렴(pneumonia)이다. 특히 환절기에 만성폐쇄성폐질환환자, 노인, 어린아이들은 폐렴을 잘못 관리하다간 사망으로 발전하기까지 하므로 이에 대한 자기관리가 철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폐렴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곰팡이 등의 미생물로 인한 감염으로 발생하는 폐의 염증으로, 기침, 염증 물질의 배출에 의한 가래, 숨쉬는 기능의 장애에 의한 호흡곤란 등 폐의 정상적인 기능에 장애가 생기는 폐 증상과, 구역,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 및 두통,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등의 신체 전반에 걸친 전신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전남대학교병원(원장 김영진)에서 폐렴으로 입원치료를 받은 환자 중 50대이상이 55.9%로 가장 많았으며, 10세 이하 어린아이도 29.6%나 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폐렴으로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은 환자중 50대 이상이 77.0%를 차지했으며, 폐렴으로 사망한 환자도 82.0%가 50대이상 노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남대병원에서 2003년부터 2010년까지 8년간 폐렴으로 입원치료를 받은 환자 총 8,201명을 분석한 자료를 근거한 것이다. 지난 8년간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는 총 8,201명이였으며, 남자 환자가 5,223명으로 여자환자 2,978명보다 1.7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 50대이상 폐렴환자가 4,585명(남자 3,029명, 여자 1,556명)으로 가장 많은 55.9%를 차지했다. 이어 10세미만 환자가 2,424명(남자 1,481명, 여자 943명)으로 29.6%, 40대가 433명(남자 293명, 여자 140명)으로 5.3%, 10대가 282명(남자 171명, 여자 111명)으로 3.4%, 30대가 267명(남자 142명, 여자 125명)으로 3.3%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지역 환자가 4,148명으로 50.6%였으며, 전남지역 환자는 3,704명, 기타 349명이었다. 연도별로는 2003년 1,020명(남자 680명, 여자 340명), 2006년 1,059명(남자 641명, 여자 418명), 2009년 1,188명(남자 745명, 여자 443명), 2010년 986명(남자 632명, 여자 354명) 등 매년 1,000명이상이 입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9년에는 신종플루가 유행해 입원환자가 평년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폐렴으로 입원하게 되면 1~4일 입원환자가 2,034명, 5일~9일 입원환자가 2,570명, 10일~19일 입원환자가 2,003명 등 기본적으로 20일 미만 입원치료를 받는 환자가 전체 환자중 6,607명으로 80.6%를 차지했다. 이 밖에 20일 이상 30일 미만 환자도 711명, 30일 이상 60일 미만환자도 595명 등으로 파악됐다.

폐렴으로 인해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은 환자도 총 8,201명중 1,808명(남자 1,229명, 여자 579명)으로 22.4%나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 50대이상 환자가 1,393명(남자 963명, 여자 430명)으로 가장 많은 77.0%를 차지했다. 이어 40대가 138명(남자 98명, 여자 40명), 10대이하가 137명(남자 85명, 여자 52명) 등으로 나타났다.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받는 기간도 10일 이상 20일 미만 환자가 51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0일이상 60일 미만 환자가 367명, 20일 이상 30일 미만 환자가 323명 등으로 10일 이상 60일 미만 환자가 1,200명으로 66.4%를 차지해 오랫동안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폐렴으로 사망한 환자도 총 529명(남자 378명, 여자 151명)중 50대이상이 434명으로 82.0%를 차지했다.

폐렴은 발열 및 기침, 가래 등의 호흡기 증상을 통해서 의심할 수 있고, 가슴 방사선 촬영을 통해 폐의 변화를 확인하여 진단할 수 있다. 원인이 되는 미생물을 확인하는 것은 쉽지는 않지만 가래를 받아서 원인균을 배양하거나, 혈액배양검사, 소변항원검사 등을 통해서 원인균을 진단할 수도 있다.

호흡기내과 권용수 교수는 “폐렴이 진행하여 패혈증이나 쇼크가 발생할 수 있고, 폐의 부분적인 합병증으로는 기류나 기흉, 폐농양 등이 동반될 수 있다”며, “폐의 염증이 광범위하게 발생하여 폐의 1차 기능인 산소 교환에 심각한 장애가 발생하면 호흡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고 말했다.

권용수 교수는 “독감이나 폐렴구균에 의한 폐렴은 예방을 위한 백신이 있기 때문에 사전에 접종하는 것이 좋으며, 만성폐쇄성폐질환환자, 노인, 어린아이들은 환절기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그래픽뉴스섹션 목록으로
한국 여성 ‘감기로부터 빠...
탈모, 가을보다도 여름에 ...
동국제약 인사돌 복용환자 ...
기업 건강사회 활동 ‘국민...
10명중 7명 간 건강 관리 ...
다음기사 : 10명중 7명 간 건강 관리 필요 인식 (2011-02-09 00:00:00)
이전기사 : 신묘둥이 예비아빠 78% ‘금연 필요’ (2011-02-07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