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3월3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03-29 17:39:29
뉴스홈 > 의학회 > 소아과
2011년01월1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임신 초기 영양 부실하면 태아 지능 떨어진다"

임신 초기 산모가 다이어트, 입덧 등으로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하지 못하면 태아의 지능이 낮아지거나 자라면서 행동장애를 보일 수 있다는 영국 의학자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자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은 미국 텍사스대와 사우스웨스트 생의학연구재단(SFBR) 등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임신 초기 임산부의 부실한 영양섭취가 세포분열, 성장인자 형성 감소 등의 결과를 초래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은 임신 초기의 암컷 개코원숭이들을 두 집단으로 나눠 한쪽 A그룹은 맘껏 음식을 먹도록 하고 B그룹은 입덧하는 산모들처럼 A그룹이 섭취한 영양소를 30% 적게 섭취하도록 했다.

연구진은 이 결과 산모가 섭취하는 영양소가 제한적일 때 태아의 수백가지 뉴런(신경세포)의 성장도 제한적이었으며 수백개 유전자들에까지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 토머스 맥도널드 박사는 "임신중 부실한 영양섭취가 태아의 뇌 같은 장기 발달에 영향을 미쳐 잠재적으로 지능을 떨어뜨리거나 행동장애를 일으키도록 하는 등 일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견해를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많은 영양소를 필요로 하는 10대 산모나 영양소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나이 많은 임산부의 태아들에게서 이러한 문제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실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소아과섹션 목록으로
저출산 고령화 시대 늘어난...
高大 부윤정 교수, 소아외...
“소아서 신종플루 더 심각...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
아토피·천식질환 늘어나 ...
다음기사 : ‘말 안 듣는 우리아이, 어떻게 해야 하나’ (2011-05-31 00:00:00)
이전기사 : 高大 부윤정 교수, 소아외과학회 최우수 연제상 (2010-11-25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 of Laparoscopic Proximal Gastrec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