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4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12-03 17:26:22
뉴스홈 > 의학회 > 비뇨기
2010년09월20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 의학 대가들, 서울로 집결
세계최대 성의학학술대회 ‘ISSM’, 26일 코엑스서 개최

세계적 성 의학 대가들이 서울에 모인다. 

세계 최고권위의 성(性)의학 학술대회인 ‘세계성의학회(ISSM: International Society for Sexual Medicine, 대회장 김제종 고대의대 교수)’ 14회 대회가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COEX에서 개최된다. 

‘성 건강: 건강한 삶으로 이르는 길(Sexual Health: a Gateway to good health)’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세계 각국의 성의학 전문가들이 모여 학술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이번 대회는 발기부전과 남성호르몬 질환이 주류를 이루었던 과거와 달리 조루증, 여성성기능 장애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결과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학회에는 성의학분야 최고권위의 학술지인 성의학저널(Journal of Sexual Medicine)을 창간한 어윈 골드스타인 교수, 조루증 치료제의 개발 근거가 된 세로토닌 가설을 확립한 마르셀 발딩거 교수, 프릴리지의 임상시험을 주도한 크리스 맥마흔 교수, 발기부전제의 매일 복용법 연구를 주도한 에우세비오 루비오-오리올레스 교수, 여성용 비아그라로 관심을 모았던 플리반세린의 임상을 주도한 로셀라 나피 교수 등 당대 최고 권위의 성의학 대가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또 눈에 띄는 점은 학회가 단지 의사들의 따분한 학술적 논의의 장으로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성’은 문화가 여러가지 측면에서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에 국가간의 성문화에 대한 교류도 빠지지 않는다. 

대표적으로 29일 오전에 진행되는 ‘성의학은 어떻게 사회적 문화적 신념을 변화시키나?’를 비롯해 28일 ‘성의학에 관한 농담(Humor in sexual medicine)’이라는 시간을 통해 성과 관련된 농담들과 그 이면의 문화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진다. 

김제종 대회장은“이번 학술대회 성 의학에 대한 일반적인 오해와 편견을 해소하는 동시에 한국 성 의학분야의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조루증과 발기부전 등 남성 성 의학 관련 분야의 최신연구동향을 공유하고 논의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ISSM은 남성의 발기문제와 관련된 임상 연구를 장려할 목적으로 지난 1982년 설립됐으며,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처음 개최됐다. 

그 후 1984년 프랑스 파리, 1986년 체코슬로바키아 프라하에서 개최됐으며 2년마다 주기적으로 열리고 있다. ISSM은 남성의 성 문제뿐 아니라 여성의 성 문제 등 인간의 성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연구함으로써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musicalkorea@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비뇨기섹션 목록으로
비뇨기종양전문가들 한자리...
이대목동병원 심봉석 교수,...
고대구로병원 윤덕기, 박재...
비뇨기과학회, 국제화 첫 ...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창...
다음기사 : 길병원, 체외충격파 쇄석기(MODULITH SLX-F2)도입 운영 (2010-11-09 00:00:00)
이전기사 :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정기학술대회 성료 (2010-08-30 00:00:00)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논문) Obesity and sleep mismatch between weekend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