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여성의학연구소 윤태기 원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뉴스일자: 2020년10월14일 16시39분

한국 의료 우수성 전세계에 알리고 보건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철저한 방역관리와 온라인 환자 유치 활동 통해 K-의료 우수성 지속적 알릴 것

[보건타임즈] 외국인 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KAHF)인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센터(이하 서울역센터) 윤태기 원장이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2020 글로벌 헬스케어 유공 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포상은 글로벌 헬스케어 및 한국의료 대외협력에 기여한 국내 기관 및 개인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윤태기 원장은 매년 미국, 중국, 러시아, CIS 지역, 몽골, 일본 등 해외에서 외국인 환자를 유치해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리고, 보건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서울역센터는 2016년 2월 개원 이후 세계 각국의 주요 기업 및 병원과 MOU를 체결한 것은 물론 외국인 환자 유치 관련 국제행사 참가, 나눔의료활동 등 한국 의료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힘써왔다.

또 보건복지부가 2년 주기로 평가하는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 평가지정제도(KAHF)’에서 국내 난임 전문병원으로는 최초로 2017년, 2019년 2회 연속 ‘외국인 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서울역센터 윤태기 원장은 “이번 수상은 차병원 전 직원이 환자의 안전과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꾸준히 노력했기에 가능했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철저한 방역관리와 온라인을 통한 환자 유치를 통해 K-의료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지속적으로 알리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