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일양약품, 차세대 백혈병 치료제 IY5511 임상 1, 2상 시험(IND) 승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7:55:43
뉴스홈 > 제약 > 의약품임상
2008년06월1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양약품, 차세대 백혈병 치료제 IY5511 임상 1, 2상 시험(IND) 승인
국제적인 경쟁력 갖춘 국산신약 탄생 기대

일양약품(회장 정도언)이 개발중인 차세대 표적 항암제인 백혈병 치료제 IY5511이 식약청(KFDA)으로부터 임상 1, 2상 동시 승인(IND)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양약품은 백혈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미 노바티스사의 글리백과 BMS 사의 스프라이셀을 임상실험한 경험이 있는 가톨릭의대 성모병원 혈액내과 김동욱 교수팀의 주관 하에 임상 1,2상을 시행할 예정이다. 2상의 경우  국내를 포함 동남아 등 10개 기관에서 진행 할 예정이며, 총 임상 소요기간은 1년 6개 월 정도 예상된다.
      
현재 일양약품에서 개발중인 백혈병 치료제의 최대 장점은 시판중인 백혈병 치료제 보다 약효가 우월하고, 외국 다국적 기업이 개발 중에 있는 수퍼급 백혈병 치료제 보다 약효가 뛰어나면서 부작용 발현이 매우 낮다는 점이다.
      
이 물질은 In-vivo, In-vitro실험결과 기존 약물에 비해 약 20~60배 이상의 효과를 나타내며, 기존 약물에 내성이 생긴 백혈병까지 치료가 가능한 수퍼급 차세대 백혈병 치료제로 부각되고 있다.
      
특히 일양약품은 국내 환자들에 한해서는 기존 외국산 치료제 보다 낮은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의료보험 재정 절감효과는 물론 평생 복용하는 환자들의 경제적인 부담이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표적항암제는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고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약물로, 우수한 약효와 적은 부작용으로 현재 가장 주목 받는 의약품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일양약품의 표적 항암제인 IY5511가 희귀 질환 항암제로 분류될 경우 임상 3상을 거치기전 2상 완료만으로 조기 시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일양약품의 또 하나의 성장동력인 IY5511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국산 신약으로의 탄생이 기대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약품임상섹션 목록으로
녹십자 신바로, '수지골관...
바이엘 자렐토, '두개내 출...
비리어드, 만성 B형 간염 ...
노바티스 ‘루센티스’ 다...
아스트라제네카 심비코트, ...
다음기사 : 화이자, 올해 4개 암종에 대한 7건의 3상 임상시험 시작 (2008-06-12 00:00:00)
이전기사 : 식약청, 폐경후 여성 골다공증치료제 임상평가지침 마련 (2008-06-11 00:00:0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임시마약류 지정(1종) 예고 물질 상세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