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2월25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2-25 16:36:29
뉴스홈 > 제약
2021년02월22일 10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마크로젠, 라이펙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신약개발 공동 연구 본격화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 투자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보건타임즈]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이수강)이 미국 제약회사 라이펙스 바이오랩(Lifex Biolabs, Inc. 이하, 라이펙스, 대표이사 유원식)과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공동 연구를 본격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를 위한 파트너십을 통해 마크로젠은 DNA 서열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파킨슨병 표적치료제 개발을 위한 바이오마커(Biomarker)를 선별하고, 라이펙스와 협력하여 신약개발 및 상업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바이오마커는 세포, 혈관, 단백질, DNA 등을 이용해 몸속 변화를 알아내는 생물학적 지표로 암, 뇌졸중, 치매 등의 난치병을 진단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마크로젠은 신약개발 분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20년 라이펙스에 대여금 형식으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투자 이후 라이펙스와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왔으며, 협력 추진을 위한 첫 단추로 공동 연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약개발 사업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라이펙스는 싱가포르 난양공대(NTU)가 기술 이전한 신약후보 물질을 가지고 파킨슨병과 관련된 바이오마커를 선별하여 이를 표적으로 신약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파킨슨병은 도파민을 분비하는 중뇌 신경세포의 선택적 퇴화가 원인이다. 라이펙스는 단백질 구조기반 신약 발굴(SBDD, Structure Based Drug Discovery)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를 활성화하고 보호하는 새로운 저분자 물질을 개발했다. 라이펙스는 해당 물질에 대한 비임상 연구가 2023년까지 완료되면 이후 임상시험계획 승인(IND) 절차를 거쳐 임상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마크로젠의 우수한 DNA 시퀀싱 시설과 글로벌 최고 수준 DNA 서열 분석 인프라와 라이펙스가 보유한 신약개발 기술을 기반으로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질병을 예측, 진단, 치료하는 정밀의학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약개발, 공동 연구 등 다양한 협업을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기업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광동제약, '풀케어, 더마틱...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실...
종근당, ‘ 사랑나눔 헌혈 ...
혈액순환 개선제 구입자 중...
쎌마테라퓨틱스, 10억 원 ...
다음기사 : 한미 NASH 혁신신약, 신약개발상 기술수출상 수상 (2021-02-22 10:39:22)
이전기사 : 프리베나®13, ‘완전접종 캠페인’ 개최 (2021-02-22 09:36:49)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자료) 코로나19 예방접종 주의사항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