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3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3-05 18:30:16
뉴스홈 > 동정
2021년01월15일 14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성모병원 김완욱 교수 '생과분야 본상' 수상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 '생명의 신비상 행사'서 시상

20년 넘게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연구 위해 헌신

[보건타임즈]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김완욱 교수(사진)가 13일 오후 4시 서울 로얄호텔에서 개최된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추기경) 주관 제15회 '생명의 신비상' 시상식(사진 가운데 염수정 추기경, 좌측 김완욱 교수)에서 생명과학분야 본상을 받았다.

또 ▲ 생명과학분야 장려상은 김진우(KAIST 생명과학과) 교수 ▲ 인문사회과학분야 장려상은 최진일(가톨릭대학교 생명대학원) 박사 ▲ 활동분야 본상 한국희망재단 ▲ 활동분야 장려상 명랑촌(성산종합사회복지관)이 각각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은 C19에 대응,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위원장), 서울대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부위원장), 유경촌 주교(서울대교구 생명의 신비상 시상위원회 위원장), 정순택 주교(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인재양성기금위원회 위원장), 구요비 주교(가톨릭 생명윤리자문위원회 위원장)과 수상자의 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김 교수는 지난 20년간 '자가면역성 류마티스 관절염'의 원인 연구를 꾸준히 수행, 2012년 이후 최고 권위의 면역학-의과학 잡지에 연구결과를 발표해왔으며 2019년 '태반성장인자'가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기전(機轉)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김 교수는 "연구를 위해 기꺼이 조직과 혈액 등을 떼어 주는 환자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좋은 연구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지난 20년 동안 아낌없이 자신을 내주신 환자들께 이 자리를 기회 삼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생명의 신비상'은 2005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학술연구를 장려하는 동시에 생명 수호 활동을 격려함으로써 생명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처음 제정했다.

이 상은 생명과학, 인문사회과학, 활동의 총 3개 분야에 걸쳐 수여하며 모든 분야를 망라해 지대한 공헌을 한 대상을 선정, 수상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동정섹션 목록으로
가톨릭의과대 강남성모 산...
이승환 교수, 인제학술상 ...
윤영은 교수, 대한비뇨기과...
이석구 교수, 국제백신연구...
GSK 김정식 부장, ‘약의 ...
다음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강시혁 교수, '함춘젊은연구자상' 수상 (2021-01-18 09:01:48)
이전기사 : 한양대구리병원 강보승교수, 경기도 119구급대에 기여한 공로로 경기도 도지사 표창 (2021-01-15 10:21:06)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자료) 킴리아주 허가사항(요약)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