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서울시, '코로나19 치료 전용병원' 만든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1-21 18:12: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1년01월12일 16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서울시, '코로나19 치료 전용병원' 만든다
48병상 갖춘 중증환자 전담병원‥3월 말부터 운영

서울대병원-서울시, 12일 재난병원 설립 위한 업무협약

사진) 왼쪽부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보건타임즈]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울재난병원’을 설치하기로 했다.

12일, 15시 서울시청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재난병원은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내에 개설된다. 서울시가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설립·운영을 위한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신설된 서울재난병원은 총 면적 1만9천720㎡이고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이 48개 규모로 조성된다.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 96개로 전환한다. 늦어도 3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해 즉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병원 내 임시로 병상을 설치한 경우는 있었지만, 별도 부지에 코로나19 치료만을 위한 병상을 가진 임시병원을 설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기관은 신속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를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병상확보와 환자치료 등에 지속해서 협력해왔다. 서울재난병원 개원준비단장은 서울대병원 조영민 교수가 맡았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시의 지원으로 빠르게 재난병원이 설립될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노하우로 철저하게 준비해 코로나19 치료와 방역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턱 기형 교정 수술, 우울증...
계명대 동산병원 ‘간 이식...
모범납세자 의료비 할인받...
미용에 사용된 ‘보톡스’ ...
맞춤형 이식 새 장을 연다
다음기사 : 강추위 대비 C19 검사소에 선 투자 '방한시설과 환경정비' 개선 (2021-01-12 17:31:15)
이전기사 : 高大의료원, AAHRPP 전면 재인증 획득 (2021-01-12 15:38:08)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Efficacy and Safety of a Novel...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