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의협, 비급여 강제화 반대 서명지 1만 1천여장 복지부에 전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1-28 18:23:59
뉴스홈 > 기관/단체 > 의사협회
2021년01월11일 19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협, 비급여 강제화 반대 서명지 1만 1천여장 복지부에 전달

비급여는 의사 자율성 침해받지 않는 영역‥규제일변도 불합리한 처사
영세 의원급 행정적 부담 가중, 진료에 심각한 지장 초래 우려

[보건타임즈]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정부의 비급여 진료비 공개·구두 설명 의무 강제화 추진에 반대하기 위해 추진한 온라인 서명지를 11일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는 올해 1월부터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20년 564개 항목)를 의원급 의료기관까지 확대하고, 의료인이나 의료기관 종사자가 사전에 비급여 항목과 가격을 환자에게 설명하도록 관련 고시를 개정한 바 있다.

이에 의협은 의료계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대해 반대해 작년 12월 31일부터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했으며, 1월 11일까지 모아진 서명지 11,054장을 최대집 회장이 직접 보건복지부에 전달하면서 비급여 관리정책의 부당성을 알렸다.

서명지를 전달하는 자리에서 최대집 회장은 “현재도 환자가 설명을 요구하는 경우 충분히 설명이 이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사에게 비급여 관련 각종 설명의무를 추가적으로 부담시키는 것은 법적 의무를 지나치게 많이 부과하는 것으로서 규제 일변도의 정책”이라고 지적하고, “의사가 적정하게 설명을 하는지 여부를 가지고 실손보험사에서 비급여 진료비용 지급을 결정하는 것은 과도하게 불합리한 처사로, 관련 고시는 즉각 폐기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유일하게 자율성이 보장된 비급여마저도 통제하려고 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액자법을 통해 사실상 이미 비급여 정보 공개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환자에게 설명하도록 의무화 하는 것은 영세한 의원급에서 행정적 부담으로 진료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에 서명지를 제출하는 자리에는 최대집 회장을 비롯해 박종혁 총무이사, 변형규 보험이사 등이 동행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사협회섹션 목록으로
의협, “산부인과 통합 해...
의협, 한방정책에 ‘전면전...
서울시의사회 제62차 정기...
세계의사 축구대회 잠실운...
“건강한 설 연휴, 올바른 ...
다음기사 : 의협, 코로나19 전담병원 ‘남양주 현대병원’ 격려 방문 (2021-01-15 17:08:31)
이전기사 : 전라북도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1천 6백 40만원 쾌척 (2021-01-08 17:05:33)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Intravenous Immune Globul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