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상지재건술, 경수 손상 사지 마비 환자 '손과 팔' 기능 개선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4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1-22 18:09:13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1년01월05일 11시2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상지재건술, 경수 손상 사지 마비 환자 '손과 팔' 기능 개선
분당서울대병원, 상‧하반신 마비 환자 위한 '상지재건술 지침서' 발표

공현식 교수팀, '팔 뻗고 물건 잡는 기능' 통해 삶의 질 향상
'남아있는 근육(신경)', 이전 일상생활에 쓸 수 있도록 돕는다

팔꿈치 편 채 뻗게 하는 '팔꿈치 신전 재건술', 물건 잡도록 하는 '열쇠 집기 재건술' 소개
공 교수 "척수손상으로 사지가 마비됐더라도 수술 통해 기본 생활 용이"
지침서 '대한신경손상학회지 2020년 10월호'에 발표

[보건타임즈]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으로 출연한 '크리스토퍼 리브'는 건장한 체구와 성실하게 보이는 외모,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을 지녀 주목받는 배우였다.
하지만, 승마 대회에서 낙마해 목을 다친 후 전신 마비가 되는 불운을 겪었다.

그는 좌절을 디딘 채 재활과 사회운동에 힘썼으며, 휠체어에 앉아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등장해 기립 박수를 받기도 했다.

이 인기배우처럼 척추를 다쳐 뇌와 팔다리를 연결해 주는 척수신경이 손상되면 운동신경이 마비돼 팔다리를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이뿐만 아니라 감각신경까지 마비되면서 대소변의 조절마저 어려운 상태가 될 수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공현식 교수(사진)는 "이때 척추의 손상 부위에 따라 하반신 또는 상‧하반신 모두에 마비가 발생할 수 있으며 경추(목등뼈)를 다쳐 생긴 '경수 손상'일 때는 대개 상‧하반신 모두에 마비가 오게 된다"면서 "이러한 경수 손상으로 팔다리가 마비된 환자들은 일상생활에 많은 장애가 생기는 것은 물론, 보호자의 도움 없이 생활하는 것이 불가한 상황에 이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경수는 척수신경 중 목뼈(경추) 부위의 척수를 말하며 뇌의 명령을 각 신체 기관에 전달하는 연결통로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사지가 마비돼 움직임이 불가하더라도 손이나 팔을 조금씩이라도 쓸 수 있다면 식사나 옷 입기와 같은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해지고 삶의 질도 나아질 수가 있다.
사지 마비 환자(남성)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75%의 환자들이 다리 기능, 방광 조절, 성 기능 회복보다도 손 기능의 회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이렇듯 사지 마비 환자의 상지 기능을 개선하려 할 때는 '상지재건술'이라는 수술을 시도해 볼 수 있다.

공 교수는 이 수술은 기능이 남아있는 근육이나 신경이 마비된 근육으로 이전시켜 일상생활에서 더 필요한 근육의 기능을 살리는 치료법으로 완벽하게 정상적인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팔을 뻗거나 물건을 잡는 기능을 통해 전반적인 삶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줄 수 있게 된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대부분 환자와 보호자들이 상지재건술의 이해가 부족한 데다 잘 모르는 것이 현실이다.
또 척수손상을 치료하는 재활의학과, 척추외과, 비뇨의학과 전문의들 역시 상지재건술에 대한 경험이 적으며 인지도가 낮아 환자에게 선뜻 추천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 부분을 개선해 척수손상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들이 상지재건술을 이해, 환자에게 쉽게 설명해 줄 수 있도록,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연구진(공현식 교수, 심범진 임상강사)이 상지재건술에 대한 지침서를 '대한신경손상학회지(Korean Journal of Neurotrauma) 2020년 10월호'에 발표했다.

지침서엔 대표 상지재건술 방법으로 '팔꿈치 신전재건술'과 '열쇠집기 재건술'이 소개돼 있다.

이 가운데 '팔꿈치 신전재건술'은 삼두근이 마비돼 팔꿈치를 힘주어 펼 수 없을 때 팔꿈치를 굽히는 이두근을 사용해 삼두근을 만들어 주는 수술이다.

연구진은 "이두근을 옮겨도 상완근이 남아 팔꿈치를 굽히는 기능은 지장이 없으며, 수술 후엔 팔꿈치를 펴고 손을 뻗을 수 있어 활동 반경이 넓어지는 것은 물론 손동작도 정교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다음 '열쇠집기 재건술'은 손목 근육을 강화하면서 근육을 재배치해 엄지와 검지로 열쇠를 잡듯이, 물건을 잡는 동작이 가능하도록 하는 수술이다.
즉 "물건을 잡는 것뿐 아니라 환자 자신이 도뇨관을 사용할 수 있게끔 도와 방광의 정상적인 기능 개선에 효과적인 수술이 될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실제로 5년 전 다이빙 사고로 사지가 마비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상지재건술을 받은 양00(30대) 씨는 "왼쪽 팔을 두 차례 수술받아 6개월 정도의 회복기를 지난 후 지금은 팔을 뻗고 물건도 잡을 수 있어 일상생활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아졌다"면서 "내년엔 오른쪽 팔도 수술을 받을 예정이며 다른 사지 마비 환자들에게도 상지재건술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고 권장했다.

이에 공 교수는 "상지재건술은 유용한 수술이지만, 사고 후 힘든 재활을 겪은 환자들이 다시 장기간의 재활이 필요한 손 수술을 받기엔 결정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러나 수술을 통해 손과 팔을 쓸 수 있을뿐더러 기능이 개선될 수 있도록 환자와 의료진이 상지재건술 여부를 적극적으로 상담, 수술을 고려해 볼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분당서울대, 다빈치수술100...
한국인에 중증피부이상반응...
명지병원, 국내 최초 종합 ...
심장의료진 스텐트 선택에 ...
분당서울대병원, WHO 건강...
다음기사 : 세브란스병원, 국가고객만족도 전체 2위 (2021-01-05 11:45:51)
이전기사 : 건국대병원, "올해 위대한 병원으로 재도약할 것" (2021-01-04 17:10:59)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Efficacy and Safety of a Novel...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