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올림푸스, 美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 3억 4,000만 달러에 인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1-28 18:23:59
뉴스홈 > 의료기기
2021년01월04일 09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올림푸스, 美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 3억 4,000만 달러에 인수
호흡기과 포트폴리오 강화, 암사망률 1위 폐암 진단에 기여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 기관지 내시경 및 호흡기 질환 진단·치료 분야에 전문성 보유
호흡기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글로벌 의료기업으로서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의 조기진단 및 치료에 공헌
 

[보건타임즈]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올림푸스 본사가 미국 법인을 통해 기관지 내시경 및 호흡기 질환 진단·치료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한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Veran Medical Technologies, Inc.)’사를 약 3억 4,000만 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소화기 내시경 분야에서 선도적인 올림푸스가 호흡기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올림푸스는 1950년 세계 최초로 위 카메라를 상용화한 이후 소화기 내시경 분야에서 독보적인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호흡기과, 외과,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등에서 쓰이는 다양한 진단 및 치료기기를 선보이고 있다.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는 미국에 본사를 둔 의료기기 회사로, 의료진에게 치료 부위와 경로를 보여주는 ‘전자기유도 흉부 내비게이션 플랫폼’을 개발해 미국 전역 주요 암 센터에 공급하고 있다. 전자 내비게이션은 여러 갈래로 나눠진 가는 폐 말초부위까지 내시경과 처치구를 정밀하게 삽입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올림푸스는 기존에 기관지 내시경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역량에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의 전자 내비게이션 기술을 더해 전 세계 암 사망률 1위 인 폐암의 조기진단 및 치료에 공헌할 계획이다. 폐암에 대한 인식 및 저선량 폐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가 늘어남에 따라, 기관지 내시경과 처치구로 폐 말초부분의 조직이나 세포를 채취해 병기를 확정 진단하는 기술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올림푸스 최고운영책임자(COO, Chief, Operating Officer) 겸 미국 법인 CEO 나초 아비아(Nacho Abia)는 “이번 인수를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나아가 호흡기 분야에서 올림푸스의 지위를 더욱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는 의료내시경, 복강경, 수술장비 등의 진단·치료 솔루션을 제공하는 ‘의료사업’과 현미경, 산업내시경 등 이미징·계측·측정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이언스솔루션사업’을 중심으로 전 세계 의학 및 과학 산업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2017년 10월 인천 송도에 의료트레이닝센터(KTEC)를 건립해 보건 의료인에게 전문적인 제품 트레이닝과 시연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수면무호흡증 치료용 `전신...
필로시스헬스케어, 코로나1...
오바마 대통령이 받은 건강...
한국 여성 1/4 이상 겪는 ...
로슈진단 자궁경부암 조직...
다음기사 : 솔젠트 코로나19진단키트, ‘영국발 돌연변이형’ 진단 가능 (2021-01-04 14:45:20)
이전기사 : 아벨리노, 미국 내 COVID-19 진단 검사 100만건 달성 (2020-12-29 10:43:19)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Intravenous Immune Globul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