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 'PCR 검사 2주→1주' 단축, 관리 강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1-28 18:23:59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1년01월03일 17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 'PCR 검사 2주→1주' 단축, 관리 강화
중대본, 최근 C19 취약시설로 지목된 '요양병원 집단발병 고리 차단'에 주력

3일 '요양병원 긴급 의료 대응계획' 발표
감염 예방조치에도 C19 확진자와 사망자 속출하자 '특단 대책' 마련

[보건타임즈] 정부가 다음 주부터 종사자 진단검사를 확대, 관리를 강화한다.(그림 요양병원 긴급의료 대응 체계)

이에 따라 C19 취약시설로 지목된 요양병원의 집단발병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에 실시하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주기를 2주에서 1주로 앞당기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일 이 같은 내용의 '요양병원 긴급 의료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이 조치는 지금 같은 감염 예방조치에도 최근 요양병원에서 C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자 좀 더 강화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간 전국 요양병원 14곳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996명, 사망자는 99명이었다.

중대본은 그간의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를 종합분석한 결과 주로 종사자를 통해 감염이 시작됐으며, 같은 집단(코호트) 격리 중 감염 관리가 미흡했다고 진단한 뒤 ▲ 사전예방 ▲ 초기대응과 같은 집단격리 ▲ 환자 전원 ▲ 사후조치 등 각 단계별 대책을 수립했다.

가장 먼저 사전예방조치로는 올해부터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의 PCR 검사주기를 2주에서 1주로 줄였다.
작년엔 이들의 PCR 검사주기는 수도권은 1주, 비수도권은 2주였다.
고위험군·고위험 지역을 다녀온 종사자는 신속 항원 검사를 시행, 음성 확인 후 업무에 투입하기로 했다.
최근 종사자가 가족에게 감염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감염예방수칙을 추가, 종사자·환자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혹시 확진자가 대규모로 나올 것을 대비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신속히 전원한 다음으로 남은 환자의 치료를 위해 의료자원을 투입하는 체계도 마련했다.

요양병원과 지자체 공무원을 1대1로 지정,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매일 유선으로 확인하며, 필요시 방문, 점검한다.
이 과정에서 확진자 발생 시, 시도 방역담당관을 추가 지정해 밀착 관리할 예정이다.

환자를 유형별로 구분·분리, 교차 감염을 철저히 차단하는 초기대응 역량도 대폭 강화한다.

중수본과 방대본, 국립중앙의료원, 전문가 등으로 꾸려진 긴급현장대응팀(3개팀)을 감염 발생 즉시 파견해 ▲ 노출자·접촉자 확인 ▲ 상황평가 ▲ 격리·전원계획 마련 ▲ 인적·물적 지원 등 초기대응을 지원한다.
즉 현재 긴급현장대응팀의 구성체계를 시도+권역 질병대응센터에서 시도+방대본+중수본+국립중앙의료원+전문가로 대체하겠다는 거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광역시 소재 요양병원에도 중수본 긴급현장대응팀을 즉파, 방대본, 광주시 등과 함께 현장 상황을 파악, 조치 중이라는 게 중대본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환자 격리 시, 환자 유형(확진자, 비접촉자, 밀접접촉자 등)을 구분, 같은 집단별 공간을 철저히 분리해 교차 감염을 전면 차단한다.
상대적으로 교차 감염에 취약한 간병, 식사 배식 등 돌봄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인력도 지원할 예정이다.
환자 모두가 증상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전원한 후 남은 환자에 의료자원을 투입하는 체계도 마련했다.
전원은 확진자 발생 규모와 환자 유형(확진자, 비접촉자, 밀접접촉자 등)에 맞춰 조치한다.

확진자 규모가 많을 땐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신속히 전원, 남은 환자를 위해 의료인력 확보, 물품 지원 등을 시행한다.
규모가 적을 때는 확진자를 중증도에 따라 전담요양병원 또는 중증전담 치료병상으로 이송하며 비확진자는 비접촉자와 밀접접촉자로 나눠 14일간 격리, 관찰한다.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환자가 전원할 경우 돌봄 인력을 확보, 지원한다.

여기에다 병상·인력 등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시도별로 일반요양병원과 전담 요양병원을 지정하기로 했으며 전원 환자를 받은 병원엔 건강보험 또는 손실보상을 통해 지원한다.
요양병원에 필요한 의료·돌봄인력과 방역물품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 관리체계와 사후조치도 강화한다.
지자체 전담공무원과 요양병원이 서로 즉각 소통할 수 있도록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비롯해 PCR 검사 등이 불필요한 격리해제자의 관리 지침을 명확화, 감염·예방 관리료 추가 지급 등을 통해 격리 해제된 이후 의료서비스가 연계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요실금 약값 허위신고 요양...
코로나 19 감염 '재양성 19...
코로나 19 '신규 감염환자 ...
의약품 성분 섞인 화분추출...
해외직구 '성기능 개선-근...
다음기사 : ITC, 대웅-메디톡스 균주 논쟁 종결 '균주 영업비밀 아니다' (2021-01-14 20:45:04)
이전기사 :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내년 1월 3일까지' 6일 연장 (2020-12-28 09:41:27)
[신년사 3] 단...
[신년사 3] 단체,...
[신년사] 제약산...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Intravenous Immune Globul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