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대웅제약 자회사 아이엔테라퓨틱스, 디어젠과 난청치료제 개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20:28:07
뉴스홈 > 제약
2020년11월17일 09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웅제약 자회사 아이엔테라퓨틱스, 디어젠과 난청치료제 개발

디어젠의 AI플랫폼 가동해 난청치료제 신약물질 발굴
난청치료제 시작으로 다양한 질환 치료제 공동연구개발 확대할 것

[보건타임즈] 아이엔테라퓨틱스가 AI 신약개발 전문기업 디어젠과 손잡고 난청치료제 개발에 도전한다.

아이엔테라퓨틱스(대표 박종덕)는 디어젠(대표 강길수)의 AI플랫폼을 활용해 난청치료제 신약물질 발굴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에서 분사된 신약개발 전문 자회사다.

아이엔테라퓨틱스와 디어젠은 난청치료제 분야에서 새로운 구조를 가진 약물을 발굴하고 후보물질 도출을 가속시키기 위해 지난 22일 공동연구계약을 맺은 바 있다. 디어젠이 자체 개발한 AI플랫폼을 활용해 선도물질 최적화 구조를 제안하면 아이엔테라퓨틱스는 이를 합성하고 검증하는 역할을 한다.

디어젠은 AI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유전자 데이터로 질병타깃 및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화합물과 단백질의 결합을 예측해 약물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등의 AI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자사의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에 디어젠의 AI플랫폼을 접목시켜 신약후보물질 도출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신약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박종덕 아이엔테라퓨틱스 대표는 “아이엔테라퓨틱스가 가진 글로벌 최고수준의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과 디어젠의 AI플랫폼 기술이 만나 난청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계획이다”라며 “이번 협업을 계기로 향후 각종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까지 공동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는 “구조가 밝혀지지 않은 단백질을 대상으로 하는 탓에 난청치료제 신약 등은 개발 초기단계에서 어려운 점이 있었지만, 아미노산 배열만으로 신약후보물질 예측이 가능한 디어젠의 차별화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양사가 긴밀히 협업하면 성과를 도출해낼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한편 소음성 난청은 인구 고령화와 환경소음으로 계속 증가히는 질환으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보고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 환자는 2018년 4억6천만명에서 2050년 10억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현재 보청기 이외 치료 의약품이 전무해 이번 난청치료제 신약개발은 전세계 난청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화이자 ‘수텐’, 췌장 신...
경남제약, 넥센 히어로즈와...
한국화이자, '빈다맥스®캡...
GC녹십자, ‘가족이 함께하...
JW중외제약, 하이맘 키즈 ...
다음기사 : SK플라즈마 알부민, 국내 최초 나토 수출 (2020-11-17 16:19:28)
이전기사 : 종근당 ‘캄토벨’ 임상논문, SCI급 국제학술지 게재 (2020-11-16 15:18:52)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Impact of Particulate Matter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