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분당서울대병원, 뇌졸중 후 나타난 장해, '악화‥삶의 질 저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20:28:0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11월16일 12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서울대병원, 뇌졸중 후 나타난 장해, '악화‥삶의 질 저하'
체크리스트 분석, 움직임 어려움에 '불안‧우울 악화 호소 환자' 16% 넘는다

백남종·김원석 교수팀 197명 환자 '뇌졸중 후 체크리스트' 조사 분석
뇌졸중 후 발생하는 다양한 증상과 문제 악화, 환자 '주관적 악화' 표현
김 교수 "뇌졸중 발생 후 1년, 혹은 이후까지 지속 예후와 삶의 질에 영향 미친다"
백 교수 "뇌졸중 후 일상생활 동작, 이동, 경직, 통증 등 악화 적절한 협진 치료 필요"

장해 악화 케이스, 뇌졸중 후 '6개월째' 가장 높다
논문, 'Journal of Stroke & Cerebrovascular Diseases'에 게재

[보건타임즈] 뇌졸중을 겪은 환자들은 통증이나 근골격계 문제, 또는 환경의 변화로 목욕하거나 외출을 하는 것과 같은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때로는 불안과 우울한 감정을 호소한다거나 근육이 긴장, 뻣뻣함을 느끼는 경직 증상이 점차 더 심해지기도 한다.

이렇게 뇌졸중 후 발생하는 다양한 증상과 문제가 악화되는 것을 '주관적 악화'라고 표현한다.
주관적 악화는 뇌졸중 발생 후 1년, 혹은 이후까지 나타날 수 있다.
이 때문에 뇌졸중 환자가 겪는 주관적 악화 증상들을 파악,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닌지 모니터링하는 것은 환자의 예후나 삶의 질에서 중요한 수단이 된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김원석 교수팀은 뇌졸중 환자에서 나타나는 주관적 악화의 양상을 파악하기 위해 2014년 6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급성기 뇌졸중 이후 재활치료를 받은 197명을 대상으로 '뇌졸중 후 체크리스트'를 조사했다.
이 조사는 뇌졸중이 발생한 뒤 3개월, 6개월, 12개월의 시점에 걸쳐 총 세 차례에 걸쳐 시행했다.
      
체크리스트엔 일상생활 동작, 이동, 경직, 삼킴, 통증, 낙상, 실금, 의사소통, 기분(불안‧우울), 인지기능, 뇌졸중 후의 삶, 가족과의 관계 등 총 12개의 증상이 포함됐으며, 환자들이 뇌졸중 발생 후에 장해의 악화를 경험했는지를 설문했다.

이 결과, '주관적 악화'를 호소하는 비율이 뇌졸중 후 6개월 시점에 가장 높았다.
대부분의 설문 항목에서 환자의 10% 이상이 증상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동에 대한 어려움(17.1%)이나 불안과 우울의 악화를 호소(16.0%)하는 사례가 가장 두드려졌으며, 일상생활 동작, 통증, 인지기능의 악화를 겪는 환자가 많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뇌졸중 발생 후 취미생활, 레저활동, 일(직업)과 같은 일상적인 삶의 악화를 호소한 환자 역시 15%를 넘었다.

나아가 이러한 장해의 악화는 환자의 전체적인 삶의 질 저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관성을 보였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동기능의 어려움과 의사소통 능력의 악화가 실제로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김원석 교수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낸 수준은 아니었지만, 경직이나 통증, 우울증, 인지기능의 악화 역시 환자의 삶의 질 저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실제로 이러한 주관적 악화는 다양한 증상들과 연관된 후유증을 야기,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남종 교수는 "뇌졸중 발생 후 6개월~12개월까지는 뇌와 신체 기능이 점진적으로 회복되는 시기다. 이때 다양한 장해의 주관적 악화를 겪는 환자가 많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는 곧 환자의 삶의 질 악화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장기적인 모니터링과 재활의학과 등 적절한 협진 치료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Journal of Stroke & Cerebrovascular Diseases(뇌졸중과 뇌혈관질환 저널)'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소방관, 자살에 이르게 한 ...
중앙대병원, 뇌경색 환자 ...
이화여대 의료원, 이화 감...
서울대병원, 여성 무릎관절...
한림대 동탄성심, 인공관절...
다음기사 : 서울대병원, 출산 後 중증 소아 건강 '개인 문제' 아니다 (2020-11-16 13:25:58)
이전기사 : '복강경 질식 자궁절제술 환자 생존율' 개복과 큰 차이 없다 (2020-11-16 11:54:31)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논문) Impact of Particulate Matter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