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의약품 시판 후 '조사방법 다양화' 추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0월3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9 17:02: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9월28일 16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약품 시판 후 '조사방법 다양화' 추진
식약처, '장애인 의약품 안전사용 지원 강화' 정책개발

28일 '신약 등의 재심사 기준 개정안' 행정예고

[보건타임즈] 의약품 시판 후 조사방법의 다양화가 추진된다.

식약처는 올해 7월 발표한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 개선 방안‘의 하나로 조사방법의 다양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신약 등의 재심사 기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 개선 방안은 식약처가 지난 7월 16일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의 효율화를 위해 단계적 개선 계획안을 말한다.
재심사는 신약 또는 일부 전문의약품의 허가 후4~6년 일정 기간 불특정 다수 대상으로 부작용 등을 조사해 안전성·유효성을 재심사하는 제도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 특별조사 방법의 하나로 ’데이터베이스연구‘ 추가 ▲ 유병률·적응증 등 의약품 특성에 따라 조사대상자 수 산출할 수 있도록 개선 등이다.

데이터베이스연구는 환자 의무기록 등 의료 정보를 이용, 의약품 이상 사례 종류별 발현 상황과 유효성·안전성 등을 수행하는 연구를 가리킨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실제 의약품 사용환경을 반영한 안전성 정보 수집과 의약품 특성을 고려, 합리적이면서 효율적인 시판 후 조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애인 의약품 안전사용 정책협의체' 구성
9월 28일 첫 회의 '정책개발 교육 자료 마련 등' 추진

식약처가 장애인의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돕기 위해 장애인 단체들과 함께 ‘장애인 의약품 안전사용 정책협의체’를 구성, 9월 28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체는 식약처를 주축으로 대한약사회(약바로쓰기운동본부), 한국농아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한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등 장애인 단체로 구성했다.

이날 다뤘던 주요 논의 과제로는 ▲ 장애인 의약품 안전사용 지원 강화를 위한 정책개발 ▲ 장애인 유형별 특성을 반영한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 자료 마련 ▲ 대한약사회가 진행 중인 약 바르게 알기 사업의 하나로 장애인을 위한 분야 지원 등이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장애인들이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과 교육 프로그램 등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 지원이 필요한 사회적 계층을 위해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의약품 시장형 실거래가제...
거짓·부정 '의약품 허가나...
‘의료인 간 원격협진’에 ...
향정 식욕억제제 '암페프라...
간호사 30%범위 내에서 간...
다음기사 : 10월부터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 추진 (2020-09-29 16:39:37)
이전기사 : 10월1일부터 건보급여 거짓청구 '장기요양기관 명단 공표' (2020-09-28 16:07:43)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새빛안과병원, '안과 전문의·...
건보공단, 올 하반기 '개방형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자료) 코로나 19사태 이후 국민의 의료이용행태 변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