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삼육서울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평가 4회 연속 1등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18:41:06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20년09월11일 13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삼육서울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평가 4회 연속 1등급

[보건타임즈]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최명섭)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제 6차 관상동맥우회술(CABG)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지난 2016년부터 4회 연속 1등급을 받게 됐다. 

관상동맥우회술이란 심장질환 사망 원인의 절반을 차지하는 허혈성 심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시행하며 좁아지거나 막힌 관상동맥 부위를 우회해 혈액이 통할 수 있도록 통로를 만들어주는 수술을 말한다.

이번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허혈성심질환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실시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 81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 지표는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총 건수 ▲수술 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출혈이나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퇴원 30일 내 재입원율 등 6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이번 평가에서 삼육서울병원은 전 부문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수술 후 출혈이나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 0%, 퇴원 7일내 재입원 0%, 내흉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우회수술률과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에서 최고 점수를 기록하며 우수한 치료 실력을 확인했다.

최명섭 병원장은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4회 연속으로 1등급 평가를 받은 것은 삼육서울병원 심장질환 치료 실력이 국내 최고 수준임을 보여주는 것"이며, "앞으로도 의료의 질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최고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육서울병원 심혈관센터는 1997년 개소하여 심장내과, 흉부외과, 영상의학과 전문 의료팀이 다학제 협진으로 365일 24시간 가동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서울의료원, 체외진단의료...
안산산재병원, 수요 CS교육...
삼육서울병원, '인구의 날'...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아동...
서남병원, 제2기 홍보대사 ...
다음기사 :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운용 위한 간호인력 78명 충원 (2020-09-15 18:32:34)
이전기사 : 보라매병원,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합의 (2020-09-11 11:14:19)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