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화순전남대병원 “희귀질환 빅데이터 구축 박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0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18:08:53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7월31일 18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화순전남대병원 “희귀질환 빅데이터 구축 박차”
광주·전남 거점센터 지정 희귀질환자 모집 등 착착

[보건타임즈]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희귀질환센터(센터장 국훈)가 최근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의 광주·전남권역 거점센터로 지정받아, 희귀질환자 모집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은 희귀질환자의 임상 및 유전자 데이터를 수집해 질병의 원인을 규명하고 치료를 위한 연구를 시작하는 국가사업이다.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전국 16개 의료기관이 권역별 협력병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희귀질환자의 모집이다. 조건에 맞는 희귀질환 환자 데이터가 많이 모일수록 향후 원인 규명과 치료제 개발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조건에 부합하는 환자를 꼼꼼하게 선별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희귀질환센터는 특히 희귀 혈액질환과 희귀 면역결핍질환의 진단과 치료, 우수한 연구 등으로 국내외의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희귀질환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쳐오고 있다.
 
현재 전문클리닉과 의학상담실을 운영중이다. 희귀질환의 진단과 치료뿐 아니라 질병정보 제공과 상담, 지역전문가 교육 등을 병행하고 있다. 전남대 어린이병원을 비롯해 광주·전남권 15개 병원들과 진료협력체계를 구축, 지역 보건소들과의 연계를 통해 희귀질환자들이 신속히 진단받고 의료비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매년 워크숍 개최와 수차례의 질환교육을 비롯해 지역전문가 양성에 앞장서고 있으며,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희귀질환자와 보호자뿐만 아니라 지역민에 대한 인식 제고에도 힘쏟고 있다. 

국훈 센터장은 “진단과 치료가 어려운 희귀질환일지라도, 임상과 유전정보를 빅데이터로 구축하면 치료 단서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희귀질환  치료·연구 활성화를 위해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이 결실을 맺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서울성모 '혈액형 부적합 ...
다문화가족과 함께해요.
을지대병원 양윤석 교수, V...
잘 낫지 않는 나쁜 병 축농...
췌장암환자 생존율-삶의 질...
다음기사 : 건국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1등급 (2020-08-03 11:26:06)
이전기사 : 서울성모병원,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사용 인증 획득 (2020-07-31 11:10:39)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