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혈관에도 염증 발생 '자가면역질환 혈관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14:59:12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20년07월31일 09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혈관에도 염증 발생 '자가면역질환 혈관염'
건국대병원, 면역세포가 이상 반응 일으켜 오히려 '혈관 공격' 발생

드물게는 '알러지,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균 등'에 의해 감염
증상 '피부발진, 고열, 근육통, 관절통, 식욕과 체중 감소, 피로감'
김해림 교수 "감기몸살 기운 지속, 원인 불명 피부발진, 혈뇨나 객혈 등 증상 시 의심"

[보건타임즈] 혈관을 이루는 벽에 염증이나 조직 손상이 생기는 질환을 혈관염이라고 한다.
이 질환은 염증 반응에 의해 혈관벽이 두꺼워지면서 정상적인 혈액의 흐름을 막아 조직의 허혈을 유발하거나, 반대로 혈관벽이 얇게 늘어나면서 혈관이 파열돼 심각한 출혈을 일으키기도 한다.

혈관염은 우리 몸을 외부로부터 지키는 면역세포가 이상 반응을 일으켜 오히려 혈관을 공격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지만 드물게 알러지,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균 등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혈관염은 피부발진, 고열, 근육통, 관절통, 식욕과 체중 감소, 피로감 등 흔한 증상을 동반한다.

건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김해림 교수(사진)는 "이 질환은 몸속 혈관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어 문제의 혈관을 통해 혈액을 공급받던 조직에도 허혈성 질환이 동반하게 된다"면서 "가령 뇌혈관을 침범하면 뇌경색이 나타나며 신경 주변의 혈관을 침범하면 뇌나 척수의 손상, 손발이 저리거나 감각이 무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표 전신성 혈관염으로는 다카야수 동맥염, 베게너스 육아종증, 헤노크쇤라인 자반증 등이 있다.
증상은 "발병 혈관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 진단을 위해선 전문가에 의한 다양한 검사가 필요하며 문진, 신체검진, 혈액검사, 영상 검사, 조직 검사, 소변 검사 등을 통해 종합적으로 진단을 내리게 된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흔하지 않으면서 진단이 어려운 질환이지만 조기 진단과 적극적 치료가 빠르게 시작되면 심각한 합병증을 막을 수 있을뿐더러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다"면서 "대부분의 치료는 스테로이드제, 면역억제제 등의 약물치료로 하지만, 각 혈관염에 적합한 치료제나 치료 기간 등을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전신 혈관염은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이어서 현재까지 알려진 예방법은 없다"며 "감기몸살 기운이 비정상적으로 오래 지속한다거나, 원인 불명의 피부발진, 혈뇨나 객혈 등의 증상이 계속되면 혈관염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김 교수는 "시기에 따른 예방 접종을 철저히 하는 것은 물론 건강한 식습관과 정기적인 운동 등 환자 자신의 몸에 관심을 두고 가벼운 변화라도 그냥 지나치지 않는 습관을 갖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한쪽 유방, 하나의 유관서 ...
건국대병원, 림프종 환자 '...
고대구로병원, 요로감염 '...
같은 암 환자라도 개인마다...
강동경희대병원 'C형 간염'...
이전기사 : 고대 안산, 자외선 극심한 여름철엔 '백내장' 주의보 (2020-07-29 15:41:04)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