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급성심근경색 환자, 소염진통제 병용 시 '심혈관질환 발병 7배, 뇌출혈 4배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14:59:1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7월28일 16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급성심근경색 환자, 소염진통제 병용 시 '심혈관질환 발병 7배, 뇌출혈 4배 ↑'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연구팀, '급성심근경색 환자 11만 명 코호트 연구'

최철웅 교수 연구팀(최철웅, 강동오 교수, 고대 안형진 교수, 라인웍스 박근우 연구원)
세계 최대 규모, 폭넓은 인구집단에 적용 가능한 '치료전략 제시' 의의
논문,  미ACC 출간하는국제학술지 'JACC 7월 호'에 게재

[보건타임즈] 급성심근경색 환자가 발병 이후 항혈소판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를 병용하게 되면 투약하지 않은 환자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사건 발생 위험도가 7배, 출혈 사건 발생 위험도가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논문)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최철웅 교수 연구팀(같은 병원 심혈관센터 최철웅, 강동오 교수, 고려대 의학통계학교실 안형진 교수, 라인웍스 박근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 처방 정보를 활용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급성심근경색을 처음 진단받은 국내 환자 약 11만 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을 평균 2.3년간 추적 관찰하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투약과 심혈관질환(심근경색, 뇌졸중, 전신 색전증)과 출혈 사건(위장관 출혈, 뇌출혈, 호흡기 출혈, 비뇨기 출혈) 발생과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항혈소판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를 함께 투약했을 때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도가 7배, 출혈 사건 발생 위험도가 4배나 높았다.

또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중에선 선택적 COX-2 억제제인 ‘셀레콕시브(celecoxib)’와 ‘멜록시캄(meloxicam)’을 투약했을 때 다른 소염진통제를 투여한 상태보다 심혈관질환과 출혈 사건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셀레콕시브(celecoxib)는 다른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와 비교해 심혈관질환과 출혈 사건의 상대적 발생 위험도가 각각 35~40%와 15~20%가량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항혈소판제를 평생 투약해야 한다.
최근엔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됨에 따라 급성심근경색과 같은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의 유병률과 근골격계 질환에 의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처방빈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듯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의 이차예방과 근골격계 질환의 증상 조절을 위해 항혈소판제와 소염진통제 투약이 모두 필요한 환자의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추세다.

항혈소판제 투약 환자에서 소염진통제의 병용 투약은 심혈관질환과 출혈 사건의 발병 위험도가 모두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국내외 심근경색환자 진료지침에선 이들 환자군에 될 수 있는 대로 소염진통제 처방을 지양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연구결과들이 주로 서양인에 국한된 것들이어서 동양인에 적용하는 데 한계가 있어왔다.
더욱이 일선 진료현장에서는 급성심근경색을 앓았던 환자에 동반된 근골격계 질환과 염증성 질환의 증상을 조절하기 위해 소염진통제 처방이 불가피한 사례가 다수 존재해 항혈소판제와 소염진통제 병용 투약에 따른 실제 위험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그리고 어떤 종류의 소염진통제를 상대적으로 안전한지 연구가 필요했었다.

이 연구논문의 제1저자 강동오 교수는 "급성심근경색 환자에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처방은 되도록 지양돼야 하겠지만, 투약에 따른 심혈관질환과 출혈 사건의 현실적 위험 수준을 정확하게 제시, 투약이 불가피할 때 선택적으로 COX-2 억제제의 사용이 상대적으로 안전할 수 있다는 새로운 근거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임상적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논문의 책임 저자 최철웅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많은 인구를 대상으로 급성심근경색 이후 소염진통제 병용 여부를 확인한 코호트 연구"라며 "특히 주로 서양 인구집단에서만 국한됐던 기존 연구결과들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다양한 인구집단에서 폭넓게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전략과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 학술적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급성심근경색 이후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병용에 따른 심혈관질환 위험과 출혈 사건 위험도 분석(Cardiovascular and Bleeding Risks Associated With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 After Myocardial Infarction)'이란 제목으로 미국심장학회(ACC)가 출간하는 저명한 국제학술지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JACC) [2019 JCR Impact Factor 20.589] 7월 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분당차병원 세계 첫 ‘레이...
고대안암, 인공관절+'내비...
비타민D 결핍시 아토피 피...
계명대 동산병원, 성서 개...
강남세브란스, 카자흐스탄 ...
다음기사 : 모바일 '언택트' 기술로 뇌졸중도 효과적으로 관리 (2020-07-28 17:15:51)
이전기사 : 수면호르몬 멜라토닌, 당뇨 환자 '베타세포 회복'시킨다 (2020-07-28 16:26:14)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