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위험도 낮은 전립선암 환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치료 가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17:25:48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7월27일 16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위험도 낮은 전립선암 환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치료 가능
이대서울-분당서울대병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받지 않은 환자보다 위험성' 높지 않다

김명·홍성규 교수 1941~2019년 치료 받았던 전립선암 환자 분석
남성호르몬 부족하면 '발기부전에 탈모 겪기도 하며, 근육 줄면서 내장지방 증가'
보충요법 치료 받은 환자 질병 진행 위험도, 안 받은 전립선암 환자보다 '높지 않다' 확인
김 교수 "중위험도 이하 전립선암 환자에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비교적 안전"
"앞으로 적극적인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권고하는 쪽으로 진료지침 바뀔 수 있다"
논문 '세계남성건강회지 최신호'에 게재

[보건타임즈] 전립선암 환자가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치료를 받아도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서울병원 김명 비뇨의학과 교수와 분당서울대병원 홍성규 비뇨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1941년부터 2019년까지 치료를 받았던 전립선암 환자의 남성호르몬 보충요법 연구들의 체계적 문헌 고찰과 메타 분석을 근거로 연구한 결과를 이같이 24일 발표했다.

중앙암등록본부가 지난 2019년 12월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2017년)에 따르면 전립선암 환자의 치료건수는 1만 2,797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7위, 남성암 중 4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많은 남성들이 전립선암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특히 상당수의 환자들은 남성호로몬 결핍으로 삶의 질 저하를 호소하고 있다.
남성호르몬이 부족하면 발기부전이 생기는가하면 모발이 얇아져 탈모를 겪기도 하며, 근육이 줄면서 내장지방이 증가해 배가 나온다.
여기에 만성 피로·무기력 등까지 생겨 권태감, 식욕감퇴, 야뇨, 배뇨곤란 등의 증상으로 가정과 사회에서 위축된 모습을 보이게 된다.

이에 남성호르몬 결핍을 호소하는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선 남성 갱년기 표준치료인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이 필요하지만 전립선암 환자의 안전성과 관련된 연구결과가 그다지 많지 않아 안전성을 담보하기 힘들었다.

남성호르몬 보충용법이란 부족한 남성호르몬 제제를 인위적으로 보충해 주는 방법이다.
현재는 경구용 약물부터 피부를 통해 흡수되는 경피형 제제인 겔과 패치제, 근육 주사제 등 다양한 제제가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에 연구팀은 1941년 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발표된 전립선암 환자의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다룬 36편의 연구들에 대한 체계적 문헌 고찰을 통해 전립선암 환자 2,459명에게 투여한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이 '전립선암 진행(Disease Progression)'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들어갔다.

이 결과,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치료 받은 전립선암 환자의 질병 진행 위험도가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시행 받지 않은 전립선암 환자보다 높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상대 위험도: 0.83, 95% 신뢰구간: 0.57~1.21).

하지만 환자 특성에 따른 질병 진행의 위험도를 분석해 봤을 때,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이 전이성 전립선암(질병 진행률: 38.5~100%), 치료 받지 않은 전립선암(15.4~57.1%), 치료 받은 고위험도 전립선암(0.0~50.0%) 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김명 교수는 "삶의 질 저하를 호소하는 남성호르몬 저하 전립선암 환자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투여했을 때 안전성을 분석한 연구 결과가 거의 없는 현실에서, 이 연구를 통해 성공적으로 치료된 중위험도(Intermediate risk) 이하의 전립선암 환자에겐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비교적 안전하게 시행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앞으로 이 초기 연구 결과를 뒷받침할 전향적 임상연구 결과가 필요하며, 이를 기반으로 전립선암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인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을 권고하는 쪽으로 진료지침이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세계남성건강회지(The World Journal of Men’s Health, Impact Factor 2.547)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한림대한강성심병원 ‘제2...
한양대학교병원, ‘급성기...
이성희 회장, 서울대병원에...
고대 안암병원, 세번째 장...
서울아산병원 암센터, 국내...
다음기사 : 부산대병원,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 선정 (2020-07-27 19:23:20)
이전기사 : '앓는 병 잘 아는 염증성 장질환자', 약물증강없이 쉽게 증상조절 (2020-07-27 15:41:42)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