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용인세브란스병원 한국신생아네트워크 가입‥미숙아, 고위험 신생아 진료 가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0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18:46:43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7월27일 14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용인세브란스병원 한국신생아네트워크 가입‥미숙아, 고위험 신생아 진료 가능
조기현 교수 “미숙아, 고위험 신생아 예후 향상 위해 최선 다할 것”

신생아 집중치료실 출생체중 1,500g 미만 극소 저체중 출생아 대상 전국 신생아 네트워크 가입

[보건타임즈] 용인 지역에서도 출생체중 1,500g 미만을 포함한 미숙아, 고위험 신생아의 진료가 가능하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한국신생아네트워크(Korean Neonatal Network, KNN)에 가입했다고 최근 밝혔다.

KNN은 전국 신생아 집중치료실의 출생체중 1,500g 미만 극소 저체중 출생아를 대상으로 한 전국적 웹 기반 네트워크다. 출생체중 1,500g 미만 극소 저체중 출생아의 발병 빈도는 모든 출산의 1% 미만으로 매우 낮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다른 KNN 참여병원, 국제 네트워크 자료의 비교 분석을 통해 극소 저체중 출생아와 고위험 신생아의 집중치료 기술 향상·개선에 기여할 예정이다.

소아청소년과 조기현 교수는 “KNN 참여병원으로서 극소 미숙아의 집중치료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고위험 산모의 산전 관리부터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의 치료 및 퇴원 후 추적 과정을 거쳐 미숙아, 고위험 신생아의 예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신생아 집중치료실은 신생아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바탕으로 고위험 임산부 산전 관리와 연계해 운영되고 있다. 또한 소아심장분과, 흉부외과, 소아외과, 소아안과, 소아재활의학과 등의 협진을 통해 미숙아, 고위험 신생아의 다양한 합병증 치료와 장기 추적이 가능한 시스템을 갖췄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뇌에 전기 자극 국내 첫 '...
세브란스, 60년 의료사회사...
서울대병원 브랜드, 부동의...
강남세브란스, 유방암 항암...
자살유전자이용 뇌종양치료...
다음기사 : '앓는 병 잘 아는 염증성 장질환자', 약물증강없이 쉽게 증상조절 (2020-07-27 15:41:42)
이전기사 : 건국대병원, 33개월 만에 '로봇수술 1,000례' 돌파 (2020-07-24 15:25:12)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