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강남세브란스병원, 수술 중 '신경계 감시 4,000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1 17:43:3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7월24일 11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수술 중 '신경계 감시 4,000례'
2006년 최초‥2011년 적극 활성화한 후 2018년부터 '연간 700건 이상' 시행

[보건타임즈]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최근 '수술 중 신경계 감시 4,000례'를 달성했다. [사진 박진영 교수(좌)와 박윤길 교수(우)]

수술 중 신경계 감시(IONM, intraoperative neurophysiological monitoring)란 수술 중 신경의 전기생리학적 기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함으로써 신경 손상 가능성을 조기에 발견, 합병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검사다.

수술 중엔 신경 손상이 의심되더라도 전신마취 상태인 환자의 근력, 감각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전문인력이 유발전위, 근전도, 뇌파 등을 이용해 신경계 감시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신경 손상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조기에 확인, 혹시 모를 신경 손상에 대비할 수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06년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최초로 시행해왔다.
2011년부터 적극적으로 활성화한 결과, 2018년부터는 연간 700건 이상의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시행하고 있다.

재활의학과 박진영 교수는 "뇌, 척수와 같은 중추신경은 한 번 손상되면 기능을 회복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원상태로 회복하기 어렵다"며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통해 신경 손상의 증거가 포착되면 수술 방법을 변경하거나 약물을 조절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다"면서 "검사를 디자인하며 결과를 해석하는 재활의학과, 신경과 전문의의 풍부한 경험뿐만 아니라 전기 신호를 안정적으로 획득할 수 있도록 마취의 종류와 심도를 조절하는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수술을 총괄하는 집도의의 섬세한 협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수술 중 신경계 감시팀을 총괄하는 박윤길 재활의학과 교수도 "정기적으로 다학제 환자회의와 학술회의를 통해 꾸준히 협력한 결과, 안전한 수술을 통해 환자의 예후와 만족도를 증진시킬 수 있었다"면서 "수술 후 합병증을 예방하면 국가적으로도 의료비 절감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청풍호노인사랑병원’ 개...
‘울산대병원-메이슨알렌-...
가톨릭대서울성모, '골수증...
한림대의료원 3개 병원, 의...
신장이식 후 난치성 급성 ...
다음기사 : 건국대병원, 33개월 만에 '로봇수술 1,000례' 돌파 (2020-07-24 15:25:12)
이전기사 : 무지외반증 '초기에 미리 수술할 필요 없다' (2020-07-24 11:40:42)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만성...
난청 환자, 귀 건...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자료) 국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과 수입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