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시' 행정처분 강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27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17:57:58
뉴스홈 > 종합 > 정책
2020년05월22일 14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시' 행정처분 강화
질병 치료‧예방 등 의료용 목적 이외 투약 시 '업무정지 6개월→12개월'

21일 '마약류 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공포
처방전에 의거 투약 않거나 거짓 처방 시 '업무정지 1개월→6개월'

[보건타임즈] 이달 21일 병원‧약국 등 마약류 취급업자가 의료용 마약류를 불법으로 사용하다 적발되면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이 대폭 강화됐다.(왼쪽 표 참조)
이에 따라 질병 치료‧예방 등 의료용 목적 이외 투약하다 발각되면 현행 업무정지 6개월에서 12개월로 2배 강화된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처방전에 의거 투약을 하지 않거나 거짓 처방 시에도 행정처분 받게 될 업무정지 기간이 1개월에서 6개월로 늘어난다.

또 의료용 마약류를 도난당하거나 분실, 저장시설과 종업원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어 행정 처분한다.
이 조치는 그동안 의료용 마약류의 도난·분실이 계속 발생해도 불구, 저장시설과 종업원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었던 법을 보완한 것이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5월 21일 개정‧공포했다.

이 시규에 따르면 마약을 보관하는 저장장치는 이중 잠금장치가 있는 철제금고로 한정됐으나, 앞으로는 철제와 같은 견고한 재질로 만들어진 금고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의료용 마약류의 저장시설 점검항목을 명확히 했다.

종전 의료기관‧약국 등은 마약류 저장시설을 주 1회 이상 반드시 점검한 후 점검부를 작성하던 것을 이상 유무 확인 대상에 '저장시설, 재고량, 기타'를 명확히 기재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의료용 마약류의 불법 유출‧사용했거나 오·남용 시 엄정하게 대처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피(법령·자료 → 법령정보 → 법, 시행령, 시행규칙) 또는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리베이트 적발될수록 더 '(...
'의료기기, 신 의료기술 인...
현존 약가에 '혁신' 도입
인공지능, 3D 프린팅, 로봇...
난자제공여성 건강검진 ‘...
다음기사 : K-방역 진단 시약, 글로벌 위상 높이기 위해 '품질'로 승부 확고 (2020-05-22 18:07:36)
이전기사 : PM, 의약품 개발~시판 후까지 '원스톱' 지원‧관리 (2020-05-18 16:29:19)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논문) Association of renin-angiotens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