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계속되는 만성 통증 원인은 '중추신경감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18:42:2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5월15일 10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계속되는 만성 통증 원인은 '중추신경감작'
서울성모·은평성모병원, 환자 수술 치료받은 뒤 무릎 기능 호전돼도 '만성 통증은 지속'

인용·고인준 교수팀, 2년간 222명 환자 '중추신경감작' 경과 규명
인 교수 "수술 전후 적극적인 다학제 치료 필요, 통증 조절 새 패러다임 제시"
고 교수 "말초 통증 원인 제거만으로 이미 진행된 중추신경감작 개선에 한계"

논문, 세계 최고 권위 인공관절 학술지 'Journal of Arthroplasty' 게재

[보건타임즈] 국내 의료진이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후 만성 통증이 장기간 지속해서 발생하는 원인이 '중추신경감작'으로 확인됐으며 이를 규명함으로써, 수술 후 통증 조절에 새로운 패러다임(논문)을 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그림(논문서 발췌)= 수술 전 당시와 수술 2년 후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환자의 중축 감작의 등급과 백분율 변화 (A) 수술 전 당시와 수술 2년 후 중축 감작의 통증 비율 변화 (B) 중축 감작 비중, 즉 중추신경감작 환자군의 중추신경감작 점수는 수술 전과 수술 2년 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증도의 비율도 비슷했다)

중추신경감작(central sensitization)은 중추신경계가 통증에 과민한 반응을 보이게 되는 현상으로 통증을 느끼는 역치가 낮아져 자극도 통증으로 느끼거나 경증이 심한 중증으로 증폭돼 느끼게 된다.
이 질환은 유전적인 소인이 없이도 오랜 기간 퇴행성 관절염으로 야기된 무릎 통증만으로 중추신경계가 감작될 수 있다.
실제로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앞둔 환자의 20~30%는 중추신경계가 이미 방어능력을 만들어내기 위해 감작된 상태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인용 교수(교신저자), 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고인준 교수(제1저자) 연구팀이 2015년부터 2016년까지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은 환자 222명을 대상으로 2년 동안 수술 전후 중추신경감작 정도, 무릎 상태, 만족도 등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중추신경감작 환자는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은 뒤 무릎 기능이 임상적으로 호전된 상태라도 통증이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222명은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은 뒤 무릎 기능과 영상의학검사 결과가 정상이면서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은 환자들이다.

연구팀은 수술 전 중추신경감작검사를 시행, 중추신경감작 환자군(55명, 24.8%), 비감작 환자군(167명, 75.2%)으로 나눠 수술 전과 수술 24개월 후, 두 환자군의 중추신경감작 정도, 통증 척도, 무릎 기능점수, 만족도 등을 조사했다.

이 결과 중추신경감작 환자군의 중추신경감작 점수는 수술 전과 수술 2년 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증도의 비율도 비슷했다.(표 참조)

또 중추신경감작 환자군은 비감작군보다 만족도와 삶의 질 향상 면에서 불량한 경과를 보였다.
중추신경감작 환자군의 감작 점수, 통증 점수 등의 평균값과 지속적인 통증을 겪은 비율은 높은 것에 비례 일상생활 기능과 만족도는 낮았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은 고령화와 생활방식의 서구화로 늘어나는 대표 질환이다.
우리나라에서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는 환자가 8만여 명에 이르고 있다.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은 퇴행성 관절염 말기 단계에서 시행하는 수술로 손상된 관절을 제거한 뒤 특수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로 된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치료다.
의학과 의공학이 발전하면서 과거보다 인공관절의 수명과 기능은 현저하게 향상됐으나 수술 후 극심한 통증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로 남아있다.
  
일부 환자는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후 수술 전보다 더 심한 통증을 호소하지만, 대부분은 고식적인 약물치료엔 큰 효과가 없다.
통증의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각종 검사를 시행해도 기능적으로나 영상의학의 검사 소견은 정상인 경우도 적지 않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수술 후 만성 통증의 원인은 대부분 수술 이외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며, 중추신경감작이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다.

고인준 교수는 "장기간 무릎 관절염으로 발생하는 무릎 통증으로 중추신경이 감작됐을 땐 무릎 관절염을 인공관절 치환술로 깨끗이 치료하면 중추신경감작도 다시 호전될 가능성이 있다는 가설이 있었으나 현재까지 명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연구결과 말초의 통증 원인 제거만으로 이미 진행된 중추신경감작 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렇듯 "수술 전 이미 중추신경계가 감작된 환자들은 성공적인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더라도 기능적인 호전이 있을 뿐 비감작 환자보다 삶의 질 향상과 만족도에서 불량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라는 게 고 교수의 설명이다.
 
인용 교수는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시행 전 환자들의 중추신경감작 여부를 조사할 필요가 있으며, 중추신경감작으로 진단된 환자에게는 수술 전부터 중추신경계 작용 약물을 선별, 투여해야 하며 수술 후엔 적극적인 다학제 재활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환자들이 재활에 적극적이면서 능동적으로 재활에 참여할 수 있도록 권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다룬 연구논문은 'How Does Preoperative Central Sensitization Affect Quality of Life Following Total Knee Arthroplasty?'란 제목으로 세계 최고 인공관절 학술지 '미국 인공관절학회지(Journal of Arthroplasty / IF 3.524)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고대의대생, 싱가포르로 의...
일본대사관 앞 분신 최현열...
강남세브란스, 요로결석 연...
화보) 일반과의사회 '정총 ...
청각신경병증 유전진단, '...
다음기사 : 이대서울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 (2020-05-15 16:50:38)
이전기사 : 당뇨병 치료제 SGLT2 억제제 '심혈관질환 감소 기전' 첫 규명 (2020-05-14 17:48:01)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논문) Association of renin-angiotensi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