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백병원, 3월 23일(월) 외래진료 및 응급실, 수술실 운영 재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19:41:0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3월23일 10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백병원, 3월 23일(월) 외래진료 및 응급실, 수술실 운영 재개
같은 병실·병동환자·접촉자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방문객 제한, 손 위생·마스크 착용, 강화된 대응체계로 감염확산 막아

[보건타임즈]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한시적으로 중단했던 외래진료, 응급실 및 수술실 운영을 오는 3월 23일(월)부터 재개한다.  

지난 3월 8일 입원 중이던 환자가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으면서 외래, 응급실 및 병동 일부를 폐쇄했으며, 확진환자는 치료를 위해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백병원은 확진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 2명, 같은 층 및 인접한 층의 모든 환자, 관계된 모든 의료진과 직원 등 25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고, 전원 ‘음성’임을 확인했으며, 추가 감염자는 없다. 또 모든 접촉자 자가격리와 코호트 격리는 해제됐다.   

서울백병원 관계자는 “환자는 면회객이 제한되는 간호간병통합병동에 입원해 다행히 접촉자가 많지 않았으며, 환자 본인을 포함하여 병동 입원환자, 의사,  간호사, 행정직원 등 모든 의료진이 철저한 손위생과 마스크 착용으로 원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욱 강화된 대응체계로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하여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의 지시에 따라 입원 환자 및 보호자, 교직원에 대해 감염관리를 했으며, 방역 전문업체와 전교직원이 병원 전체에 매일 수차례 방역과 소독을 시행하면서 단계적으로 진료 정상화를 준비했다. 이러한 합동조사반의 즉각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으로 서울백병원은 감염 관리가 한층 강화되어 보다 안전한 병원으로 거듭나게 됐다.

서울 백병원은 3월 23일(월)부터 본관의 외래 진료·응급실, 수술실, 입원 등 모든 진료를 정상 운영하며, 확진 환자 및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힘든 시간을 보내시는 모든 환자의 쾌유를 기원한다. 또, 치료에 여념이 없는 의료진께도 건강관리에 유념하시고 감사와 격려를 보낸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해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별관(P동) 3층에 국민안심병원을 지속적으로 운영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국내 최초 면역결핍 ‘신장...
전립선 수술환자 ‘발기부...
서울대어린이병원, ‘유전...
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
계명대 동산의료원 메디엑...
다음기사 : 한양대병원에 ㈜헬스리아, 보건용 마스크 1만장 기부 (2020-03-23 10:13:54)
이전기사 : 전남대 총동창회 “코로나19 극복 노력 응원”‥화순전남대병원 방문 격려품 전달 (2020-03-23 08:56:23)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자료) 코로나 19 국내외 발생현황(4월 2일 0시 현재)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