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바이오니아, ‘코로나19’ RNAi 치료제 개발 본격 착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19:41:07
뉴스홈 > 제약
2020년03월23일 09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이오니아, ‘코로나19’ RNAi 치료제 개발 본격 착수
코로나19와 사스 바이러스 동시 공략하는 SAMiRNA 후보물질 480종 합성 완료

바이오니아-써나젠테라퓨틱스, SAMiRNA™ 이용한 코로나19 RNAi 치료제 개발 본격 착수
코로나19를 비롯해 돌연변이를 일으킨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효과적인 RNAi 치료제 개발 목표

[보건타임즈] (주)바이오니아(대표이사 박한오)는 신약개발전문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와 함께 COVID-19와 SARS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SAMiRNA™ 기반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바이러스 게놈분석을 통해 COVID-19 바이러스와 SARS 바이러스 증식을 모두 억제할 수 있는 SAMiRNA 후보물질들을 설계했다. 3월 12일 후보물질 480종 합성을 완료했고 생물안전 3등급 시설보유 국가기관들과 협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약효탐색을 시작했다. 바이러스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 후보물질을 4월 이내에 도출해 ㈜써나젠테라퓨틱스에서 신속하게 임상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siRNA 치료제는 바이러스의 RNA를 정확히 인식해 바이러스의 RNA를 분해하는 메커니즘이다.
이 분야의 선도기업인 미국의 Alnylam Pharmaceuticals사는 지난 3월 4일 고위험 바이러스 신약을 개발하는 Vir Biotechnology사와 공동연구를 통해 350여 개의 후보물질을 합성하여 코로나바이러스 siRNA 치료제 탐색에 본격 착수한다고 공표했다.

코로나바이러스 중증환자들의 경우, 바이러스 RNA증식에 의한 선천면역반응으로 면역자극물질이 과다 분비되어 사이토카인 폭풍에 의해 심각한 상태에 이를 수 있다. siRNA 자체도 선천면역자극을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다.

이런 문제점 때문에 에볼라바이러스 siRNA 치료제를 개발하던 Tekmira사도 임상 1상에서 개발을 중단한 바 있다. 최초의 siRNA 신약을 개발해 FDA 승인을 받은 Alnylam사의 Onpattro도 선천면역자극 부작용이 있어 부작용을 억제하는 약을 미리 먹고 치료제를 투여하고 있다.

바이오니아가 개발한 SAMiRNA™는 영장류를 포함한 비임상시험에서 선천면역자극에 의해 싸이토카인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진 신개념의 siRNA이다. 또 기존의 siRNA치료제들이 간으로만 주로 전달되는 문제점도 해결했다. SAMiRNA™는 중성의 나노입자로서 염증조직으로 주로 흡수되어 표적 RNA를 분해할 수 siRNA 물질이다.

바이오니아는 SAMiRNA™에 대한 물질특허를 미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가에서 취득해 보유하고 있다. 회사는 그동안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특발성 폐섬유화증(IPF) 치료제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비임상연구를 통해 안전성과 효능검증을 완료하여 임상 CRO 선정을 마치고 임상시험계획(IND) 자료를 준비 중이다.

올해 임상에 들어가는 이 약물은 비임상시험에서 폐 손상에 의한 염증과 섬유화증을 동시에 막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바이러스 중증감염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증과 폐섬유화증에서도 효과가 기대된다.

바이오니아의 박한오 대표는 “SAMiRNA™는 기존 siRNA 치료제가 갖는 선천면역자극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으면서 염증조직으로 잘 흡수되어 세포 내로 전달하는 독창적인 구조라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는 siRNA치료제 개발에 최적인 기반기술이다. 신종바이러스 전염병이 발생했을 때 가장 빠르게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것이 siRNA 치료제다.

무엇보다 큰 장점은 바이러스의 게놈을 공략할 수 있는 다중 타깃을 동시에 개발해 향후 바이러스의 변이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번 COVID-19 치료제를 설계하면서, 유전자변이가 많이 있는 사스 바이러스도 동시에 공락할 수 있는 480개의 후보물질들을 설계할 수 있었다. 후보물질합성이 완료되어 스크리닝을 시작했으니, 앞으로 외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신속하게 치료제를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바이오니아는 1992년 생명공학연구원 연구원창업 1호로 설립된 기업으로, PCR, siRNA, realtime PCR 등 핵심 유전자기술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생명공학 연구에 사용되는 주요 기자재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출발해, 분자진단의 핵심장비와 진단시약, siRNA 관련 주요 원료부터 핵심기술까지 모두 개발했다. 2001년 국내 최초로 siRNA 합성에 성공한 후, 2005년 한국생명공학구원과 공동연구로 siRNA 최적설계기술을 개발해 인간 유전자 18,000개에 대해 각각의 RNA를 선택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siRNA 라이브러리를 구축해 국내 주요 연구기관뿐만 아니라 VWR 등을 통해 전 세계 연구자들에게 공급해 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상위 50개제약사, 건보급여...
동아쏘시오그룹, 직장 내 ...
대웅제약, 공정위 ‘CP등급...
테고사이언스 칼로덤, 첨단...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
다음기사 :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백신 '개발 속도 높였다' (2020-03-23 09:16:46)
이전기사 : 한국MSD, ‘키트루다®’ 허가 5주년 기념 국내 임상 성과 공유 (2020-03-20 14:57:59)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자료) 코로나 19 국내외 발생현황(4월 2일 0시 현재)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